• 최종편집 2020-10-25(일)
 

성범죄 등 강력범죄자의 신상정보를 공개하는 인터넷 사이트 '디지털교도소'에 얼굴 사진과 신상이 공개된 고려대학교 학생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디지털교도소는 지난 7월 고대생 A씨가 누군가에게 지인의 사진을 음란물에 합성하는 '지인 능욕'을 요청했다며 A씨의 얼굴사진과 학교·전공·학번·전화번호 등 신상정보를 게시했다.


고려대학교 재학생인 A씨는 디지털교도소에 자신이 '지인을 능욕하기 위한 음란물을 공유했다'는 게시물이 올라오자 '사실이 아니다.'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털교도소는 대학생 A씨가 음란물 제작을 요청한 증거라며 텔래그램 대화 내용과 음성파일 등도 함께 게시했다.


이에 고대생 A씨는 이후 고려대 커뮤니티 사이트 '에브리타임'에 글을 올려 억울함을 호소했다.


A 씨는 "디지털교도소에 올라온 사진과 전화번호, 이름은 내가 맞다"면서도 "그 외의 모든 범행 사실은 결코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또 "모르는 사이트에 가입됐다는 문자가 와서 URL(인터넷상의파일주소)을 누른 적이 있다. 비슷한 시기에 모르는 사람한테 휴대전화를 빌려준 적이 있다"며 "정확한 이유는 모르지만, 그 사이트 가입이 화근이 돼 전화번호가 해킹당한 것 같다"면서 억울해하면서 해명했다.


이후 신상이 공개된 고대생 A씨와 디지털교도소 운영자 간에 공방이 벌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고대생 A씨는 지난 3일 숨진 채 발견됐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수서경찰서는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부검 등을 통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할 예정이다. 


고대생 A씨의 빈소가 차려진 병원 홈페이지의 '사이버 조문실'에는 억울함을 풀도록 돕겠다는 댓글이 올라왔고, A씨가 다닌 학과 학생회는 진실 규명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문을 내놓기까지 했다.


숨진 A씨의 신상을 공개한 디지털교도소와 운영자에 대한 비난의 댓글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 7월 30일에는 디지털교도소가 동명이인인 일반인을 성폭행범으로 지목하고 개인정보를 공개했다가 사과하는 일도 발생했다. 


디지털교도소는 격투기 선수 출신 김도윤(30)씨를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공범이라고 하며 신상을 공개한 것에 대해 사과문을 올렸다.


디지털교도소 측은 당시 여러 블로그와 커뮤니티에 있던 내용을 취합하는 과정에서 김씨 정보가 올라가게 됐다고 사과하고 피해자 김씨에게 모든 법적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현재 대구지방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디지털교도소 운영자들에 대해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수사를 벌이고 있다.

전체댓글 0

  • 2412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디지털교도소에 신상 공개된 대학생 사망 논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