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19(토)
 

역사 속 커피광중에 둘째가라면 서러울 인물이 있다. 바로 프랑스 소설가 오노레 드 발자크(Honore de Balzac)다.


2222.jpg
오노레 드 발자크(Honore de Balzac) 사진출처=위키백과

 

발자크는 그 독하다는 터키식 커피를 무려 30~50잔이나 마셨다는데...이는 열렬하게 사랑했던 한 여자와 연관이 있다.

 

발자크는 한 백작부인을 보자 첫눈에 반했고 즉시 사랑에 빠져버렸다. 유부녀였던 한스카 폴란드 백작부인은 발자크의 너무나도 진지하고 열렬한 구애에 답을 하고 말았다.

 

"음... 지금의 남편인 백작이 죽고 나면 당신과 결혼하겠어요"

 

발자크는 20대부터 귀족 부인들의 후원을 받으며 바람둥이로도 꽤 명성이 자자했지만 한스카 백작부인만큼은 진심으로 사랑하게 됐나 보다.


발자크는 백작부인에게 걸맞은 지위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을 했고, 그러기 위해서는 돈을 벌어야 한다고 생각을 했다.


인쇄업 등의 사업을 해봤지만 손대는 것마다 폭망을 해버리고 발자크에게 돈이란 곧 글을 써서 인세를 받는 것이었다.


그래서 그는 출간된 소설만 90편을 남기는 엄청난 다작을 했다. 발자크는 그녀의 남편 백작이 죽기를 바라며(?) 하루 15시간 이상 글을 썼다.


image02232.jpg
사진=이호준 칼럼리스트

 

정신 똑바로 차리고 소설을 쓰기 위해서 그에게는 다량의 커피가 필요했던 것이다.

 

드디어 백작이 죽었다. 한스카 백작부인과의 밀애는 오래전부터 이어져 왔었고 그 둘 사이에 사산된 아이도 있었지만 결혼은 발자크의 오랜 바람이었다.


드디어 18년의 기다림 끝에 51세에 이 백작부인과의 결혼에 성공한다. 하지만 그는 카페인 중독과 과로로 인해 몸이 망가져 쇠약한 상태였고 결혼한 지 5개월 만에 숨을 거두었다.

 

그래도 그는 사랑하였으니.. 행복했을 거란 생각이 든다.


그의 재능과 사랑에 에스프레소 한잔 건배!~~

 

글=이호준 칼럼리스트

20200819135914_uwuxewuv.jpg

태그

전체댓글 0

  • 8643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호준의 문화 ZIP] 하루 50잔 커피를 마신 발자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