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19(토)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지난 13일 0시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99명으로 확인했으며, 해외유입 22명을 포함해 121명 늘었다고 밝혔다. 


8.15 광화문집회 관련 확진자는 12명 추가 확진돼 현재까지 577명에 이르며, 연세세브란스병원 관련 확진자도 6명 추가돼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가 29명에 달한다. 또한, 수도권 산악모임카페 관련 접촉자 중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총 38명으로 증가했으며, 경기 부천시 TR이노베이션/사라퀸(방문판매업) 관련 확진자도 1명 늘어 총 14명에 달한다. 


현대중공업에서 발생했던 확진자는 역학조사 결과 부산 연제구 오피스텔 기획부동산 모임과 연관성이 확인됐다. 울산 기획부동산 모임 참석자들이 지난 달 27일 부산 연제구 오피스텔를 방문해 감염된 후 가족인 현대중공업 직원에게 전파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수도권 신규 확진자가 지난 달 27일 313명에서 60명으로 크게 줄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2단계로 완화조치해 추석 전 주인 27일까지 2주 연장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확진 상황이 호전됐으나 아직도 위험이 높기 때문에 종합적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수도권 거리두기 2.5단계는 시민들의 참여와 희생이 동반되기 때문에 서민 경제의 회복을 위해 불가피한 측면도 있다. 


Screenshot 2020-09-14 at 07.22.12.jpg
커피전문점 테이블 띄워앉기 예시(자료제공=중앙방역대책본부)

 

2.5단계에서 2단계로 내리면서 가장 크게 달라지는 것은 커피전문점의 매장 영업이다. 포장만 허용했던 커피전문점은 매장 영업이 가능해진다. 하지만, 예전 같이 매장 내 아무 곳에나 앉을 수 있지는 않다. 테이블 내 이용인원을 제한하기 때문이다. 한 테이블 내 좌석 한 칸 띄워앉기 또는 테이블 간 띄워앉기를 실시해야 한다. 


또한, 마스크 착용과 출입자 명부 작성, 테이블 간 2m(최소 1m) 간격 유지도 의무적으로 지켜야 한다. 다만, 포장과 배달의 경우 출입자 명부를 작성하지 않아도 된다. 


커피전문점 이외에도 제과제빵점, 독서실 스터디카페, 직업훈련기관, 실내체육시설 등도 집합금지 조치를 완화해 마스크 착용과 이용자 간 2m 거리두기 등 방영수칙을 의무화했다. 


전국의 PC방은 미성년자 출입금지, 좌석띄워앉기, 음식 섭취 금지 등의 방역수칙을 지키면서 대신 고위험시설에서는 해제했다.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 대면으로 모이는 모임이나 행사는 여전히 제한된다. 


클럽, 노래연습장(노래방), 뷔페 등 고위험시설 11종에 대해서는 집합금지를 유지한다. 


클럽, 룸살롱 등 유흥주점, 콜라텍,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노래연습장, 실내스탠딩 공연장, 실내집단운동시설(격렬한 GX류), 뷔페,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홍보관, 300인 이상 대형학원 등이 집합금지 대상 고위험시설에 해당하한다. 


교회는 비대면 예배를 원칙으로 하되, 정부와 교계 간 협의체에서 구체적인 방안을 다시 논의할 예정이다.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28일 이후부터 10월 11일까지 2주는 전국의 가족 이동이 많아 위험도가 높은 측면을 고려해 특별방역기간으로 설정하고 방역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세부적인 상황은 코로나19 유행 추이와 변화에 맞게 결정할 방침이라고 중대본은 밝혔다. 

전체댓글 0

  • 7523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수도권 2단계 완화···추석연휴 '특별방역기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