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17(일)
 

코로나19 백신 상용화에 바짝 다가가면서 자산시장에 변화의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정부의 기준금리 인하로 유동성이 풍부해진 상황에서 높은 수익률을 쫓고자 증시와 주택시장으로 자금이 몰려 갔다면 이제는 저평가된 상가시장으로 본격적인 투자가 진행될 것이란 분석이다.


실제 이러한 움직임은 거래량에서부터 확인할 수 있다. 한국부동산원의 건물 용도별 건축물 거래량을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상업∙업무용 거래량은 9만3,428건으로 2분기(7만3,071건) 대비 약 28% 증가했다. 


상반기에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상가 거래가 감소하는 등 상가시장이 어려움을 겪었지만 3분기에 상가거래량이 다시 증가한 것이다.


특히 자산이 많은 부자일수록 상가 투자를 선호하는 경향이 높기 때문에 시장 분위기가 반전이 되면 상대적으로 저평가를 받아왔던 상업시설을 중심으로 빠르게 돈이 이동할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가 발표한 ‘2020 한국 부자 보고서’에 따르면, 금융자산 50억원 이상을 보유한 초고액 자산가는 10명 중 6명(60.1%)이 빌딩, 상가 등 상업용 부동산을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금융자산 30억원 이상 자산가의 경우 상가(64.8%)를 보유한 경우가 일반 아파트(52.3%)나 토지(50%)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았다.


다만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상가투자는 예전의 상가투자와는 다른 양상으로 진행될 것이란 평가다.


엘시티 더몰(the MALL) 광역 조감%eb%8f%8.jpg
해운대 랜드마크 상업시설 ‘엘시티 더몰(the MALL)’ 조감도

 

높은 수익률을 기대해 무리한 투자가 아닌 입지가 뛰어나고 배후수요가 풍부해 안정적인 수익을 얻을 수 있는 곳에서 선보이는 상업시설에 뭉칫돈이 몰릴 것이란 의견이다.

 

업계 관계자는 “부자들의 투자자금이 주식이나 주택시장으로 쏠렸다면 앞으로는 주택시장 규제 강화,저평가 자산 선점 등의 이유로 상업시설 등 수익형 부동산으로 이동할 가능성이 높다”며 “뛰어난 입지에 풍부한 배후수요와 유동인구까지 흡수할 수 있는 랜드마크 상업시설이 높은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687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19에도 주식 주택 시장은 ‘우상향‘, 다음은 ‘이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