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17(일)
 

부산의 유명 유흥가로 알려진 연산동 일부 매장이 코로나19 집합금지명령을 무시하고 단속을 피해 버젓히 영업을 하고 있다는 제보가 접수됐다. 


전국적으로 불법 영업을 하는곳이 간간히 있겟지만, 연산동 같은 경우 집집마다 문을 걸어잠궈 장사를 하는 곳이 많다는 것이 제보자의 전언이다. 


문제는 이같은 매장들이 인근 파출소와 불과 100m도 떨어져 있지않지만 '등잔밑이 어둡다'는 말처럼 버젓이 단속을 피해 영업을 한다는 점이다. 


200808~3.jpg
진정무 신임 부산경찰청장이 지난 8월 8일 부산의 대표관광지인 해운대와 광안리 해수욕장 치안현장을 방문해 정검을 하고 있다. 사진 출처=부산경철청 홈페이지

 

영업을 강행하는 매장들은 주로 '삐끼'(호객행위)를 통해 손님을 가게로 유치하고 가게마다 달려있는 CCTV와 '삐끼'간에 통신망으로 교묘히 장사를 한다는 제보다. 


또, 소방법 특성상 입구가 2개인 점을 이용해 단속시 뒷문으로 손님과 접객원들을 피신시키기도 한다고 알려왔다. 


심지어 손님들이 술마시는 행위가 불법인 점과 신고를 못하는 점을 이용해 바가지 장사도 서슴치 않을 때가 빈번하다는 주장이다. 


제보자는 "경찰을 통해 신고를 해봤지만, 경찰들은 문을 걸어 잠궈 영업을 하는 가게에서 확실한 증거 없이 어떠한 조치도 취해주지 못한다는 대답만 했다"면서 "저의 추측으로는 경찰들이 뒤를 봐주고 있다는 의심이 들 수 밖에  없다.  코로나 사태가 빨리 종식되기를 바라는 국민의 입장에서 방역수칙을 무시하는 업주들에게 부산 유흥가 특히 연산동에 경각심을 심어주어 그들 스스로 장사를 안하는 분위기가 조장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4153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산 연산동 일부 매장 집합금지명령에도 '배짱 영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