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9(목)
 
1인 가구의 증가로 혼자 여행을 떠나는 ‘나홀로여행족’이 빠르게 늘고 있다. ‘나홀로여행’은 혼자만의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자유로움이 큰 장점. 그렇다면 나홀로 여행족들에게 특히 인기 있는 여행지는 어디일까?
 
한 여행업체가 지난 2014년 1월부터 올 3월까지 총 15개월 간 전세계 호텔에 싱글 체크인한 여행객의 나이와 성별을 분석해 발표했다. 먼저 각 도시에서 숙박을 한 여행객을 성별과 연령대별로 분석한 결과 남녀 간 선호하는 지역의 차이가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남성의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은 지역은 마카오(66%), 방콕(65%), 상해(62%)였으며, 여성의 경우 후쿠오카(58%), 오사카(57%), 홍콩(56%)에서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연령대 별로 살펴보면 남성은 30대가 다른 연령대에 비해 월등하게 높은 비율로 나홀로 여행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고, 여성은 20~30대에서 주로 나타나 육아나 결혼에 구애받지 않으면서도 경제력을 갖춘 싱글 남녀들이 나홀로여행을 즐기는 것으로 분석된다.
 
image002.jpg▲ 왼쪽 상단부터 시계 방향으로 일본 도쿄, 태국 방콕, 마카오, 싱가포르 순

모든 나홀로여행객들이 공통으로 선호하는 지역은 일본 도쿄, 오사카, 홍콩, 후쿠오카, 방콕 순으로 집계, 일본과 동남아 등 단거리 지역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특히 도쿄는 전체 여행지 중 18%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으며, 오사카가 13%, 홍콩 7%의 비중으로 상위 20개 도시가 전체 싱글체크인의 72% 차지할 정도로 선호하는 지역에 쏠림현상이 있었다.  일본의 주요 도시가 다수 포함된 것(상위 20개 도시 중 6곳)은 최근 엔저현상으로 비용이 저렴해진데다, 다양한 볼거리와 익숙하게 형성된 1인 문화 등 혼자 여행하기 적합한 요소들을 바탕으로 이 같은 결과가 나온 것으로 분석된다.
 
image003.jpg

또한 상위 순위에 포함된 홍콩, 방콕, 싱가포르, 타이페이 등의 도시(국가)를 보면 나홀로 여행객들은 휴양보다 쇼핑이 용이하고 교통, 숙박시설, 치안이 안정된 여행지를 선호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 밖에 유럽지역에서는 배낭여행객과 젊은 층에게 인기가 높은 런던(14위), 파리(15위), 프라하(18위)가 상위 20개 여행지에 포함됐다. 여행업계 관계자는 “국내 소비계층에서 혼자 살고, 혼자 먹고, 혼자 즐기는 나홀로족의 분포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며 “여행의 경우 자기 삶의 만족을 위해 작은 사치와 투자를 아끼지 않은 20~30대 젊은층을 중심으로 혼자서도 해외 여행을 즐기는 나홀로 여행이 하나의 트렌드처럼 지속적으로 유행할 것이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나홀로 여행족이 뽑은 최고의 여행지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