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03(수)
 

텔레그램 ‘n번방’ 및 ‘박사방’ 유료결제회원 명단으로 추정되는 파일이 SNS를 통해 빠르게 확산 중이다.

20200409160320_dmkqbvoz.jpg
텔레그램 ‘N번방’ 및 ‘박사방’유료회원으로 추정되는 문서 파일 일부

PDF파일로 작성된 이 문서에는 텔레그램 자경단 주홍글씨라는 단체가 작성했다고 언급되어 있는데 ‘N번방’ 관련 유료회원으로 추정되는 사람들의 이름과 사진, 연락처, 직업 등 신상정보가 담겨져 있고 심지어 그들이 나눴던 대화창까지 캡쳐된 상태로 올라왔다.

 

텔레그램 자경단 주홍글씨측이 지목한 유료회원 가운데는 모대학 의대생과 공공기관 직원이라는 내용이 상세히 거론되어 있다.

 

또한 최근 인스타그램에는 ‘n번방’ 관련 범죄 의심자의 얼굴과 신상정보를 상세히 공개하는 계정도 개설됐다.이 계정에는 ‘N번방’ 관련자들의 신상정보 공개 이외에도 ‘n번방 대피소(n번방 폐쇄와 함께 n번방 참여자들이 이동하는 방)’ 주소도 공개되어 있다. 


하지만 사실 확인이 안된 상태에서 퍼나르는 건 문제가 될 수 있다. 자칫 해당 사건과 무관한 사람의 개인 신상이 여과없이 퍼지게 되면 제 3의 피해가 생길 우려가 크다. 이 명단이 맞더라고 개인신상을 퍼나르는 건 법적 소송에 휘말릴 수도 있다. 


전문가들은 해당 파일을 만든 것은 물론 이 파일을 제3자에게 공유하는 행위도 문제의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전체댓글 0

  • 7351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텔레그램n번방 유료회원 명단 SNS 확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