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6(월)
 

연인 관계에서 ‘덜 사랑하면 갑, 더 사랑하면 을’이라는 말이 있다. 더 사랑하면 정말 을의 연애가 되는 걸까.



듀오 이미지1.jpg
사진=듀오 제공

 

듀오가 지난 8월 3일부터 8월 5일까지 미혼남녀 총 300명(남 150명, 여 150명)을 대상으로 ‘연애 갑을관계’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 결과, 연애에 갑을관계가 생기는 주원인은 ‘애정도 차이’(37.3%)로 나타났다. ‘자존감’(23.3%), ‘경제력 차이’(21.7%), ‘성격 차이’(13.7%)도 이유였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경제력 차이’(30.7%), 여성은 ‘애정도 차이’(45.3%)를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미혼남녀가 정의하는 을의 연애란 ‘존중 받지 못하는 연애’(31.7%)였다. 이어진 답변은 성별에 따른 차이를 보였다.


남성은 ‘누가 봐도 한쪽이 더 사랑하는 연애’(22.0%), ‘혼자만 노력하는 연애’(22.0%)를 택한 반면 여성은 ‘언제든지 본인만 놓으면 끝날 연애’(25.3%), ‘항상 상대에게 맞추는 연애’(12.7%)를 또 다른 을의 연애로 정의했다. 


갑을관계의 연애에 대해서는 ‘정상적인 연애가 아니다’(54.3%)라는 인식이 지배적이었다.


‘사람의 감정이 똑같을 수 없는 게 당연하며 인식의 차이’(9.0%), ‘갑을관계는 무의식 중 정해지는 자연스러운 현상’(8.7%)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연인 사이에 이미 정해진 갑과 을은 바뀔 수 있을까. 미혼남녀는 갑과 을이 ‘바뀔 수 있다’(54.7%)고 생각하면서도 갑을관계 속에서 행복한 연애는 ‘불가능하다’(78.0%)고 내다봤다.


한편 갑을관계의 연애를 경험한 미혼남녀는 10명 중 3명(25.7%)꼴로 확인됐다.


듀오 홍보팀 이유민 사원은 “지금은 더 사랑해서 을일지 몰라도 헤어진 후에는 아쉬운 사람이 을이다. 연애할 때 진심을 다하는 사람이 나중에 미련이 없다”며, “사랑하기에도 부족한 시간에 갑과 을을 따지며 애정의 크기를 재기보다는 후회 없는 사랑을 하는 것이 행복하게 연애하는 방법”이라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159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미혼 54.3%, “갑을관계의 연애는 비정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