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18(금)
 

디스코를 표방한 방탄소년단 ‘다이너마이트’가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에서 2주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세계적으로 디스코가 열풍이다. 


국내에도 예외는 아니다. 지난달 출시된 박진영과 선미의 ‘웬 위 디스코’가 음원차트를 석권했다. 디스코는 50년 만에 부활한 복고 댄스다. 


이처럼 추억에 대한 향수와 아날로그적 감성을 자극하는 마케팅이 복고 마케팅이다. 레트로, 뉴 레트로도 불린다. 


양평 용문산 추억의 청춘뮤지엄에서는.jpg
양평 용문산 추억의 청춘뮤지엄. 사진=추억의 청춘뮤지엄 제공

 

복고 마케팅의 장점은 추억과 향수라는 인간의 보편적 욕구에 어필해 소비자들을 사로잡는 매력이다. 


또한 경기 불황과 급속한 사회 변화 등에 따른 불안 심리를 잠재우는 데에도 안정제 역할을 하고 있다는 평이다. 


7080세대가 문화와 소비의 주체로 부상한 점도 복고 마케팅을 활성화시킨 이유 중 하나다. 


생계와 가정을 위해 많은 것을 희생했던 7080세대들이 자신들의 문화적 영역을 넓히면서 대중문화 및 소비의 주력 세대로 등장했다. 


복고 마케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단순한 과거로의 회귀가 아닌 상품의 특성과 패키지를 변형, 반영해야 한다. 대표적인 것이 복고와 웰빙의 결합이다. 


코로나19 상황과 겹치면서 복고와 웰빙의 결합은 더욱 강력한 힘을 발휘하고 있다. 복고․웰빙 마케팅이 성공하기 위한 1차적인 요소는 품질이다. 


과거의 향수에만 기대하는 것이 아니라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수 있도록 소비자의 신뢰를 이끌어내야 한다. 


두 번째는 판매하는 제품(메뉴)의 콘셉트나 타깃 고객 군을 분명히 해야 한다. 마케팅의 궁극적 목표는 매출 증대다. 


복고․웰빙 마케팅으로 소비자들의 관심을 이끌어 내고 이를 매출 증대로까지 연결할 수 있는 포지셔닝을 갖춰야 한다. 


단순한 과거의 재현이나 향수 어린 감성을 고집하는 것이 아니라 최근의 소비 트렌드를 정확히 반영하고 수요가 높은 소비층을 공략하는 것이 중요하다. 


세 번째는 향수를 자극하는 분위기를 연출해야 한다. 시대가 빠르게 변하고 디지털화가 진행되어도 과거에 대한 애착을 가지고 복고를 선호하는 소비자들은 존재한다. 


따라서 매장은 물론 제품의 콘셉트나 디자인, 브랜드를 복고적인 분위기로 연출한다면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다. 


이상헌 창업경영연구소장은 "신세대뿐만 아니라 기성세대도 다양성을 원하고 있는 시대다. 웰빙이 사회 전반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상황에서 복고 마케팅은 신세대와 기성세대를 끌어안을 수 있는 마케팅 전략임은 분명하다"면서 "복고․웰빙 마케팅이 효과를 발휘하기 위해서는 소비자에게 특별한 가치를 더해 줄 수 있는 2%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693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복고·웰빙 마케팅…품질은 높이고 추억 자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