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19(토)
 

주거비 과(過)부담 상태인 사람의 우울증 발생 위험이 적정부담인 사람보다 5% P(포인트) 이상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우리나라 중년 이상 남녀 5명 중 1명 이상이 주거비 과부담 상태였다.


13.jpg
사진출처=픽사베이

 

16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계명대병원 동산의료원 가정의학과 김대현 교수팀이 2006∼2016년 노동부의 고령화 연구 패널 조사(KLoSA)에 참여한 45세 이상 남녀 4,606명을 대상으로 주거비와 우울증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 결과(한국 성인의 주거비 과부담 경험이 우울증 발생에 미치는 영향: 고령화 연구 패널 조사(Korean Longitudinal Study of Aging)를 중심으로)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김 교수팀은 전체 생활비에서 주거비가 차지하는 비율을 나타내는 슈바베 지수를 기준으로 주거비의 과부담 또는 적정부담 여부를 판정했다. 


주거비엔 월세ㆍ광열 수도비ㆍ주거 관련 부채 이자ㆍ관리비가 포함됐다. 슈바베 지수 비율이 25% 미만이면 주거비 적정부담, 25% 이상이면 과부담으로 분류했다. 


 이 연구에서 주거비 적정 부담자는 3,558명(77.3%)으로, 과부담자(1,048명, 22.8%)보다 세 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45세 이상 남녀의 전체 우울증 발병률은 32.2%(2016년 기준)였다. 주거비 부담 정도별 우울증 발병률 차이를 보면 과부담자는 35.8%로, 적정 부담자(30.7%)보다 5.1%P 높았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주거비 과부담 경험이 우울증 발병률을 높인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며 “8년간의 추적 데이터에서 모두 과부담자의 우울증 발생률이 적정 부담자보다 높았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미국 부동산 중개인 협회 기준으로 주거비 부담률이 25% 이상이면 주거비 과부담 상태라고 볼 수 있다.

 한 시

우리나라의 슈바베 계수(Schwabe Index, 가계의 총소비 지출에서 주거비가 차지하는 비중)는 2003년 9.9%에서 2014년 13.4%로 계속 높아져 해마다 주거비 부담이 심해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특히 최근에는 온 나라가 '부동산 블루(우울증)'에 시달리고 있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서울시에 거주하는 한 시민(51)은 "정부가 수십번 부동산 대책을 내놓았지만 불만으로 가득하다. 집이 있는 사람도 걱정이고, 집이 없는 사람은 절망한다. 다주택자는 '세금 폭탄'에 분노하고 세입자들의 주거 불안은 여전하다. 우선은 잠자리가 편해야 우울증도 예방할수 있는 것 아니냐"라고 반문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69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주거비용 부담크면...우울증 위험 5% 증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