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2(목)
 

영화 '뮬란'이 보이콧 등 여러 논란속에 국내 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잠깐 차지 했으나 다시 2위로 내려 앉았다.


11.jpg
'뮬란' 포스터 사진=월트디즈니 제공

 

18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뮬란'은 17일 개봉 첫날 3만1441명의 관객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정상에 올랐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19 여파로 관객 수는 여전히 주춤한 상황이다.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컸던 지난 달 26일 '테넷'의 오프닝 스코어가 13만명에 달한 것과 비교해도 적은 수치다.


뮬란의 1위는 잠깐에 그쳤다. 개봉 후 22일간 박스오피스 1위 수성을 지킨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신작 ‘테넷’이 다시 예매 1위 자리를 탈환했다.


1.jpg
'테넷' 포스터 사진=워너브러더스 제공

 

18일 오전 영화입장권 통합전산망의 집계에 따르면 영화 ‘테넷’이 예매율 30%를 기록하며 실시간 예매율 순위 1위를 차지했다. 신작들의 개봉 속에 잠시 2위로 내려갔으나 곧바로 1위에 다시 오른 것. 


또한 17일 좌석점유율에 있어 경쟁작 대비 현저한 차이에도 불구하고 좌석판매율 1위를 기록하며 저력을 과시했다. 17일까지 141만 4,193명을 동원하며 140만 명 관객을 돌파했다. 


대작 디즈니 개봉 영화가 개봉 첫날 2위로 내려앉은 건 매우 이례적인 일로 수모에 가깝다.


이런 현상은 '뮬란' 주연인 류이페이(유역비)가 SNS에 홍콩 민주화 시위대를 탄압하는 경찰을 지지하는 글을 올렸던 것에 대한 반감이 국내에서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또 최근에 제작사 디즈니가 인권 탄압 논란이 제기된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 촬영한 사실이 알려지고, 엔딩 크레딧에 중국 공안국에 감사를 표하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홍콩을 비롯한 아시아 국가들에서 '보이콧' 움직임이 일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9585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예매 1위 놓친 영화 '뮬란' 보이콧 영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