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8(토)
 

강원 고성군 토성면의 해변에서 모래놀이를 하던 엄마(39)와 아들(6),조카(6) 등 3명이 너울성 파도에 휩쓸려 숨졌다.

 

IMG_2753.jpg
28일 오후 1시56분께 고성군 토성면 용촌리 한 카페 앞 해변에서 김모(39)씨와 아들 이모(6)군, 조카 김모(6)양이 너울성 파도에 휩쓸렸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과 119구조대에 의해 구조했으나 모두 숨졌다. (사진=강원도소방본부 제공)

 

지난 28일 오후 1시58분께 고성군 토성면 용촌리의 한 카페 앞 해변에서 엄마인 김모씨(39)씨와 아들 이모(6)군, 조카인 김모(6)양이 너울성 파도에 휩쓸렸다.


사고 직전 3명은 해변에서 모래 놀이를 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은 119구조대는 10여분 만에 이군과 김양을 구조했으며, 김씨도 속초해경 구조정이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으나 모두 숨졌다. 구조 당시 김씨 등 3명은 의식이 없는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속초해경은 아이들이 너울성 파도에 휩쓸리자 김씨가 조카와 아들을 구하러 바다로 뛰어들었다는 목격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속초해경 관계자는 “현재 풍랑주의보 등의 영향으로 너울성 파도가 일고 있어 해변 물놀이를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전체댓글 0

  • 765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강원 고성 해변 너울성 파도에 모자·조카 숨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