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0(화)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마스크 대란' 속에 매점매석으로 보건당국에 적발된 마스크가 3천만개에 육박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120997791_3322855894500282_6384664814214559649_o.jpg
2020년 국정감사에서 보건복지부를 상대로 질의하고 있는 최종윤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출처=최종윤 페이스북)

 

11일 국회 보건복지위 더불어민주당 최종윤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가 유행한 올해 1월부터 현재까지 매점매석으로 적발된 보건용 마스크는 2천833만1천개, 수술용 마스크가 151만7천개였다. 총 2천984만8천개다.


매점매석이 가장 심했던 때는 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한 2월과 8월이었다. 수요가 많을 때 매점매석도 극심했다. 2월에는 1천127만개, 8월에는 1천171만3천개가 적발됐다.


신천지 확진자 사태가 터지자 '마스크대란'으로 온 나라가 시끄러웠던 2월 뿐 아니라 마스크 수급이 비교적 원활했던 최근에도 업체들이 물건을 창고에 쌓아두고 풀지 않았다는 것이다. 2월 대란 당시와 같은 가격 상승을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된다.


최종윤 의원은 "올 겨울에 코로나19 대유행이 재발할 것이라는 경고도 심심치 않게 나오는 상황"이라며 "마스크 시장 교란행위에 대해 엄중히 대처하는 한편 제도적 방지책을 꼼꼼히 살펴 개선책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924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마스크 매점매석, 적발된 것만 3천만장 육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