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0(화)
 

독감 백신에서 백색 입자가 발견됐다는 신고 접수 이후 정부 발표가 있기까지 사흘동안 문제의 백신을 접종받은 국민이 약 6천5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정춘숙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질병관리청의 자료에 인용해 독감 백신에서 백색 입자가 발견된 이달 6일부터 보건당국의 발표가 있던 9일까지 문제의 백신을 맞은 국민이 6천479명이었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지난 9일 (주)한국백신사에 독감 백신 ‘코박스플루4가PF주’의 4개 제조단위 백신 총 61만5000개를 해당 제조사가 자진 회수하라고 통보했다고 알렸다. 지난 6일 경북 영덕군보건소로부터 해당 백신 안에서 백색입자가 발견됐다는 보고를 받고 긴급 수거검사와 현장조사를 벌인 끝에, 신고된 제품과 동일한 제조번호의 백신에서 백색입자를 확인한 데 따른 것이다. 이후 백신에 대한 긴급 검사, 제조사 현장조사, 콜드체인(냉장유통) 분석, 전문가 자문 등을 9일 오후까지 진행했다.


정춘숙 의원은 13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식약처가 안전에 문제가 없다고 말할 수 있지만, 국민적 신뢰를 잃었다고 본다"며 "오히려 먼저 국민께 알리고 나머지 조치를 하는 식으로 해야 했던 게 아니냐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특정 주사약과 주사용기가 만났을 때 그런다고(문제가 생긴다고) 했는데 이유는 모른다는 것인가. 이 부분 사실확인과 설명이 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날 식약처 국정감사에서 이의경 식약처장은 “백색입자가 발견된 독감 백신은 출하 당시 모두 기준에 적합했고, 검사 결과 특정 주사기에 특정 회사 원액이 채워진 경우만 나타났다”며 “기본적으로 특정 원액과 주사기가 문제가 됐고, 시간이 흐르면서 백색 입자가 많이 생긴 점 등을 봤을 때 유통 과정 중 흔들리는 물리적 효과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 “의료기관에 회수를 요청하고 이상반응 신고 방법 등에 대한 대국민 소통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식약처는 "해당 보건소가 제출한 사진만으로는 백색입자의 종류를 알 수 없고, 그 보건소에 국한된 문제인지 여부를 알 수 없어서 확인 과정에 시간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또한 식약처는 "백색 입자가 발견된 백신의 경우 밀봉 포장에 파손이 없어서 외부 오염이 아니라 내부 물질의 응집이다. 37℃ 조건(상온 노출)에서 확인된 미세 입자가 대부분 단백질이었다"며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2012년 노바티스사의 독감백신 백색입자 검출 사례에서도 내인성 단백질은 안전성에 우려가 없었다"고 밝힌 바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7839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백색입자 발견된 독감백신 신고 후에도 6479명 접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