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0(화)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사람들과 함께 모이는 것이 어려워진 요즘이다. 혼자인 시간이 많아진 만큼 미혼남녀의 식생활에도 변화가 있을까.


듀오이미지3.jpg
사진=듀오 제공

 

듀오가 지난 9월 23일부터 25일까지 2030 미혼남녀 총 300명(남 150명, 여 15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시대의 나홀로 식생활 라이프’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중 10월 13일, ‘혼밥 라이프’ 편을 공개했다.


조사 결과, 코로나19 발생 이후 미혼남녀가 혼자 식사하는 경우가 많아진 것으로 확인됐다. 전체 응답자의 과반(54.0%)이 코로나 발생 전과 비교해 혼밥이 ‘늘었다’고 답했다. ‘줄었다’는 응답은 4.7%뿐이었다. 


코로나 발생 전후를 비교했을 때, 전체 미혼남녀의 혼밥 횟수는 평균 주 2.16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 이후 혼밥이 늘었다고 답한 남녀의 혼밥 횟수는 일주일에 평균 4.27회 증가했다. 


구체적인 횟수 변화를 살펴보면, ‘3회 증가’(14.7%), ‘4회 증가’(11.0%), ‘7회 이상 증가’(10.7%), ‘5회 증가’(9.7%), ‘2회 증가’(4.7%), ‘1회 증가’(2.0%) 순이었다.


미혼남녀는 주로 ‘집에서 먹는 배달∙포장 음식’(52.7%∙복수 응답), ‘집에서 직접 차려 먹는 음식’(42.3%)으로 혼밥을 하고 있었다.


‘식당 음식’(27.0%), ‘온라인에서 구매한 간편식∙냉동식품’(17.3%), ‘편의점 음식’(17.0%)으로도 혼자 끼니를 해결했다.


혼밥을 하는 가장 큰 이유는 ‘혼자 식사하는 것이 편해서’(42.7%∙복수 응답)였다. 이어진 답변은 코로나 관련 선택지였다. ‘코로나 감염 우려’(40.0%), ‘사회적 거리두기’(33.7%)도 혼밥의 이유로 꼽혔다. 


성별로 보면, 해당 코로나 관련 항목(코로나 감염 우려∙사회적 거리두기)은 여성(80.7%, 각각 42.7%∙38.0%)이 남성(66.6%, 각각 37.3%∙29.3%)보다 많이 택했다.


이외에도 ‘메뉴 선택이 자유로워서’(16.3%), ‘함께 식사할 사람이 없어서’(15.7%), ‘빠른 식사로 시간 절약 가능’(13.0%)이란 의견도 있었다.


혼밥이 익숙해지고 있는 지금, 미혼남녀는 ‘혼자 먹는 밥’과 ‘함께 먹는 밥’ 중 어떤 식사를 더 선호할까. 


결과는 ‘혼밥’의 우세였다. ‘혼자 하는 식사’가 좋다는 의견이 58.7%로 ‘사람들과의 식사’(41.3%)가 좋다는 의견을 17.4%p 앞섰다.


듀오 홍보팀 이유민 사원은 “물론 혼밥이 편하다는 장점이 있지만, 사람들과 함께 먹는 밥보다 혼자 먹는 밥이 더 좋다는 미혼남녀의 선택이 놀라웠다”며, “위드 코로나 시대 속에서 코로나에 대한 걱정으로 혼밥이 늘어난 게 어떻게 보면 당연할 지 모르지만, 젊은 세대가 혼자인 것에 익숙해져 더불어 함께하는 행복을 점점 잊어 버리고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865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위드 코로나 시대의 나홀로 라이프… “혼밥 좋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