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0(화)
 

유명 스타일리스트 겸 방송인 김우리가 타 회사 올가휴의 제품을 무단 도용했다는 논란에서 증거물로 제시됐던 이노맥스 사과문을 놓고 진실공방이 벌어졌다.


342.jpg
유명 스타일리스트 겸 방송인 김우리 사진출처=스타잇엔터테인먼트

 

16일 제조사 이노맥스 측은 공식입장문을 통해 “당사의 거래처였던 올가휴가 당사와 김우리샵을 일명 ‘또 다른 덮죽사건’이라 비유하며 여러 언론을 통해 악의적 기사를 유포했다”며 “더는 거짓된 주장으로 당사의 피해가 커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입장을 보낸다”고 밝혔다


앞서 올가휴는 지난 15일 유명 스타일리스트 김우리가 운영하는 김우리샵에서 올가휴 제품을 무단 도용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올가휴 대표는 올가휴와 김우리샵의 해당 제품을 제조한 제조사 이노맥스에게는 사과를 받았으나, 김우리 측은 사과를 하지 않았다며 사과문을 공개했다.


이와 관련해 이노맥스는 “올가휴 측이 작성한 것은 허위 사과문”이라며 “대표이사라고 표기된 A씨는 올가휴 담당 영업이사일 뿐 대표이사가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노맥스는 “이 사실은 올가휴도 알고 있지만, 공식 사과문인 것처럼 오인시키기 위해 공동대표인 것처럼 허위 작성한 것”이라며 “매우 악의적인 수법이며 사문서위조에 해당한다”며 입장을 밝혔다.


또한 이노맥스 측은 A씨는 정확한 내용을 인지하지 않은 상황에서 사과문에 사인한 것뿐이며, A씨에 대해 3개월 업무정지 3개월 급여반납이라는 창사이래 가장 강한 중징계를 내린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올가휴 제품과 현재 김우리샵에서 판매하는 제품은 핵심성분과 전 성분 및 전혀 다른 처방으로 의뢰받아 만들어진 완전 별개의 제품”이라며 “김우리샵의 제품은 그들만의 독자적인 제품임을 분명하게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노맥스는 “올가휴의 비도덕적 행동으로 지난 15일부로 생산되고 있는 제품을 일체 중단할 것”이라며 “당사 입은 피해 및 향후 발생할 피해에 대해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에 대해 올가휴 관계자는 "화장품법을 악용한 제조업체와 대중적인 영향력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저렇게 하는 한 우리 같은 중소기업은 수년간 노력해서 만들어도 또 빼앗아 갈까봐 겁이 난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123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화장품 표절 논란 김우리샵 제조사 '사과문' 진실 공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