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7(금)
 

이 배우는 주로 코믹 연기를 한다.


영화배우 임창정을 말하는 것이다.


그는 전형적인 '3류, 룸펜, 찌질..' 이런 단어들이 참 잘 어울리는 연기를 잘한다, 그런 유의 연기는 대한민국 1등이 아닐까 싶다.


그의 공통적인 영화 속 페르소나는 주로 백수나 양아치, 그저 얼굴 표정만 봐도 여기저기 외상값이 밀려 있을 것 같은 삼류인생 역이다.


남의 옥살이를 하며 돈을 받는 그야말로 하류인생의 '창수'.


짝사랑하는 여자친구의 임신중절수술에 따라가주는 '색즉시공'.


남의 아이를 임신한 여인을 사랑하는 '사랑이 무서워' 등... 


565.jpg
배우 임창정이 열연한 영화 '창수' '색즉시공' '사랑이 무서워' 스틸컷

 

건들거리며 뒷골목을 배회하다가도 막상 연약한 여자가 맞는다던가 아이들이 구박을 당하고 있는다던가 하는 장면에서는 분명 선한 눈빛이 나오고야 마는 사람. 


어설픈 반푼이 역할들이 임 배우의 주된 캐릭터이다.


그의 영화 속 이미지들은 뭔가 억울하고 답답하며 해피엔딩이 아닌 슬픈 결말을 떠올리게 한다.  


불편부당함에도 고개를 숙이고 말아야 하는 소시민의 역할, 한탕 잘 하면 떼부자가 돼서 대리만족이라도 시켜 줄 것 같았지만 결국은 빈털터리로 돌아서는 느낌의 주인공. 

 

깔깔거리며 웃게 만들다가도 페이소스를 느끼게 만드는 마력이 그의 능숙한 연기 속에 녹아든다.


천민자본주의, 승자독식의 세상에서 3류 인생의 작은 희망이나 허풍조차도 이루지 못하는 그 배우들의 결말에 같이 통곡을 하고 싶어지는 임창정의 연기는 하이퍼리얼리즘이다.


또한, 임창정의 노래를 같은 키로 부르는 것이 모든 남자들의 로망 아니던가. 2014년 3월,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해 부른 ‘날 닮은 너’는 지금도 레전드로 유튜브에 돌아다니고 있을 정도로 대단한 가창력의 가수이다.


‘이미 나에게로’로 데뷔를 하여 ‘수많은 히트곡을 남긴 그는 가수로서도 성공한 밀리언 셀러이다. 


무려 1990년 영화 '남부군'이 그의 데뷔작인 임창정은 올해로 데뷔 30년이나 된 영화배우이다.


이제 아들만 다섯인 아빠로서, 중년의 배우로서, 가수, 만능 엔터테이너로서의 좋은 활동을 기대한다.


KakaoTalk_20200924_174441101.jpg
이호준 위메이크뉴스 문화 칼럼니스트
태그

전체댓글 0

  • 3509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호준의 문화 ZIP] 지질함 뒤의 페이소스 '임창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