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8(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유튜브 등 온라인 영상 시청 및 홈트족 증가 등 지구촌 라이프스타일에 변화가 생기고 있다. 우리나라 중장년층도 예외는 아니라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시니어 소셜벤처 임팩트피플스가 11월 4일 발표한 ‘코로나19 이후, 5060세대 집콕 라이프의 변화’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에 의하면 우리나라 중장년층도 유튜브 등에서 온라인 콘텐츠를 시청하면서 홈트(홈+트레이닝)를 하고 요리하는 등 달라진 형태로 취미생활을 즐기고 있었다. 


총 369명이 참여한 설문 내용은 △지난해보다 ‘집콕(외출을 자제하고 집에 있음)’ 시간이 늘었는지 △유튜브 등 온라인 영상 시청 시간이 늘었는지 △온라인 영상 시청 이유 △지난해와 달라진 온라인 영상 콘텐츠 유형 등으로 구성됐다. 


432.jpg
인포그래픽=임팩트피플스

 

전체 응답자 중 87%가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지난해보다 집에 있는 시간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유튜브 등 온라인 영상 시청 시간에 대한 질문에는 응답자 79%가 늘었다고 답했다. 


집에서 온라인 영상을 시청하는 주된 이유는 ‘보고 싶은 시간에 원하는 콘텐츠를 볼 수 있고(62%)’, ‘TV보다 다양한 주제와 콘텐츠를 담고 있기(41%)’ 때문이었다. 이외 눈에 띄는 이유는 ‘온라인 영상 콘텐츠를 통해 무언가 배울 수 있어서(26%)’로 4명 중 1명이 유튜브 등 온라인 영상을 새로운 습득 창구로 삼고 있었다. 


실제로 중장년은 코로나19로 집콕 시간이 늘어나면서 드라마/영화(48%) 다음으로 운동이나 요리 같은 취미 영상(42%)을 즐겨 본 것으로 나타났다. 


취미 영상은 단지 시청으로 그치지 않았다. 올해 유튜브 콘텐츠를 보면서 홈트를 시도한 응답자가 45%로 절반에 가까웠고, 음식(새로운 레시피) 만들기에 도전한 응답자도 42%에 달했다. 


그뿐만 아니다. 영화/예능/시사/교육 영상보다 ‘보면서 취미를 따라 배울 수 있는 것(27%)’을 집콕하면서 보고 싶은 콘텐츠 유형으로 가장 선호했다.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온라인 영상을 시청하겠냐?’는 질문에는 응답자 92%가 그렇다고 답했다. 특히 이 질문에서 66세 이상 응답자는 무려 98%가 지속 시청 예정이라고 밝혀 60대 후반 중장년에게도 온라인 콘텐츠 시청은 일상이자 집콕 라이프를 즐기는 수단으로 자리매김했음이 확인됐다. 


이번 설문은 임팩트피플스 페이스북과 홈페이지를 통해 9월 22일부터 10월 4일까지 실시됐으며 일부 문항은 복수 응답을 허용했다. 


현재 임팩트피플스는 5060세대를 대상으로 코로나19와 5060세대의 라이프 전반에 대한 설문조사를 시리즈로 실시 중이다. 지난 설문은 여행을 주제로 진행됐으며 중장년층이 선호·계획하는 휴가 유형으로 캠핑/차박(숙박 시설 대신 차에서 잠을 자는 것)과 홈캉스(홈+바캉스)가 꼽혔다. 


임팩트피플스는 중장년층의 온라인 활용도가 높아지고 있고 단순히 소비적인 콘텐츠가 아닌 학습과 배움의 콘텐츠를 중심으로 시청하는 비율이 올라가고 있어 언택트 시대를 슬기롭게 맞이하고 이용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8640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 시대 중장년 유튜브 시청율 79% 상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