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8(토)
 

지난달 1일 EBS 입양가족 다큐멘터리 '어느 평범한 가족'에 출연했던 엄마 장모씨는 입양한 딸을 학대하고 방임해 숨지게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0003138734_001_20201111111214961.jpg
10월 1일 EBS에서 방송된 입양가족 다큐멘터리 '어느 평범한 가족'의 한 장면(사진출처=EBS 방송화면 갈무리)

 

장모씨는 친딸이 있지만 올 초 생후 6개월된 여아를 입양했다. 3년 전 입양단체에서 잠시 일했던 장씨는 “친딸에게 같은 성별의 동생을 만들어주고 싶다”며 충동적으로 입양을 결정한 뒤 남편에게 “입양을 너무 쉽게 생각했다”며 후회하는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에서는 화기애애한 모습을 연출했던 장씨는 입양 한 달 뒤부터 입양한 딸을 방임하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친딸과 외식을 하러 나가면서 입양한 딸은 지하주차장에 혼자 두기를 16차례나 했다. 


지난 7월 아파트 엘리베이터 폐쇄회로(CC)TV 영상에는 유모차를 세게 밀어 벽에 부딪히게 하거나 입양한 딸의 목을 잡는 등 폭행장면이 찍히기도 했다.


3~4일 간격으로 입양한 딸의 얼굴과 신체 곳곳에 멍이 발견됐다. 입양한 딸은 사망 당시 쇄골과 뒷머리, 갈비뼈, 허벅지 등에서 뼈가 부러진 흔적이 발견됐고 온 몸에 멍이 들어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입양한 딸에게 장씨가 발 또는 무거운 물체로 내리찍어 장파열로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장씨가 입양한 딸을 방치하거나 폭행한 점에 대해 “아이가 혼자 잠을 자는 습관을 들이도록 수면교육을 한 것이며 마사지를 하다가 멍이 들거나 소파에서 떨어진 것”이라는 주장했다고 전했다. 


장씨는 아이 사망 당일 “부검 결과 잘 나오게 기도 부탁해”란 메시지를 친구에게 보내고, 아이가 숨진 바로 다음날엔 동네 이웃에게 ‘물건 공동구매’를 제안하는 등 이해하기 힘든 행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양천경찰서는 지난 9일 수사 결과를 담은 보고서와 함께 장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남편은 방임 사건의 공범이지만 낮 시간대 주로 직장에 있었기에 폭행 가담 여부는 계속 수사 중이다. 장씨에 대한 영장 실질심사는 서울 남부지법에서 11일 오전 열린다.


EBS는 11일 "(입양가족 특집 다큐멘터리) 제작진이 아동의 사망소식을 인지한 직후 해당 영상은 모두 비공개처리했다"고 밝혔다. 


이어 "제작진은 관 특집 다큐에서 주요 출연자인 황 씨 가족을 취재하면서 방문하게 된 모임에서 피해아동을 처음 보았을 뿐 제작진이 따로 피해아동 가족을 섭외하거나 인터뷰 혹은 취재를 한 적은 없다"며 "피해아동 사고 소식에 당혹스럽고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으며 관련해 별도로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5928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방송에선 '천사엄마', 현실에선 '악마엄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