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4(일)
 

울산 진하해수욕장에서 골프연습을 해 물의를 빚은 남성이 수영복 차림으로 남의 가게 앞에서 제트스키를 세척하는 모습이 공개된 데 이어 이번엔 음주 상태로 차를 몰고 모래사장을 돌진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7HSBHSGCAFARXG6OGZ4GTMCMWM.jpg
지난 5일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울산 골프남 음주운전으로 해변습격’이란 제목이 글과 함께 한 픽업 트럭 차량이 모래사장에서 차를 움직이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영상 속 차량 운전자가 앞서 울산 진하해수욕장에서 골프연습을 해 물의를 빚은 인근 서핑샵 사장 A씨라고 주장했다. (사진출처=보배드림)

 

지난 5일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울산 골프남 음주운전으로 해변습격’이란 제목이 글과 함께 한 픽업 트럭 차량이 모래사장에서 차를 움직이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영상 속 차량 운전자가 앞서 울산 진하해수욕장에서 골프연습을 해 물의를 빚은 인근 서핑샵 사장 A씨라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A씨가 4일 오후 10시 30분쯤 진하해수욕장에 차량을 끌고 들어간 모습을 발견했다”며 “해변에 지나다니는 사람들도 있었는데 차를 끌고 해변에 들어갔다”고 주장했다. 이어 “차를 끌고 해변에 들어 가서 바퀴가 빠져 나오지 못하자 음주 상태인 A씨가 운전대를 잡고 차를 빼낸 후 모래사장을 한 바퀴 돌고 중앙부스대(체온 측정하는 곳) 천막 사이를 뚫고 들어가서 주차하는 모습을 발견했다”고 덧붙였다.


작성자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모래사장에 들어간 차량이 바퀴가 빠져 나오지 못하는 모습이 담겼다. 작성자는 “물가 앞쪽까지 들어가서 젖은 모래에 바퀴가 빠졌다”고 부연했다.


다만, A씨에 대한 음주운전은 경찰에 신고되지 않은 상황이다. 


지난달 29일에는 ‘울산 해변 골프 남성 정말 대단하네요’라는 제목과 함께 수영복 차림의 A(29)씨가 주변 가게 앞에서 차량에 견인된 제트스키를 세척하는 모습을 담은 동영상이 게재됐다.


A씨는 다른 가게 앞에서 차량에 견인된 제트 스키를 세척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당시 공개된 영상 속 A씨는 차를 빼 달라는 가게 주인의 요청에도 짧은 수영복만 입은 채 제트 스키 세척에만 열중했다.


해당 영상에서 가게 주인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차를 빼 달라고 요구하지만 A씨는 이를 듣지 못했는지 하던 일에만 열중했다. 주인이 차를 빨리 빼달라고 재차 요청하자 A씨는 그제야 걸어와 매장 앞에 주차돼 있던 차를 1m가량 뒤로 뺀 뒤 다시 세척을 이어갔다.


A씨는 이미 업무방해와 모욕 혐의로 경찰에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주변 서핑 가게 사장들은 “A씨가 우리 손님들을 향해 죽여버리겠다고 위협했다”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에 대한 신고가 접수돼 조사 중”이라며 “신고자 조사는 마쳤으나 A씨가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해변을 향해 골프 연습을 하던 A씨는 당시 바닷가에서 서핑을 즐기는 피서객들이 많아 자칫하면 다칠 수도 있는 상황이었지만 개의치 않는 듯했다. A씨의 어머니는 한 방송에 출연해 “아들이 아버지 골프채 갖고 놀이 삼아 한 것”이라며 “다른 나라 가면 바닷가에서 공치고 할 수 있는데, 옹졸한 나라라서 이러는 것”이라고 두둔하기까지 했다. 

전체댓글 0

  • 6566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울산 해수욕장 골프 男, 이번엔 '차 몰고 모래사장 질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