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19(토)
 

더불어민주당·정부, 청와대는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4차 추가경정 예산을 7조원대로 정했다. 


4차 추가경정 예산에는 2차 재난지원금 편성됐는데 지금까지 지급 대상과 지급방식을 놓고 여권 내부에서 이견이 있는 가운데 정부는  맞춤형 재난지원금의 형태를 결정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은 '전 국민'이었는데 2차 재난지원금은  맞춤형 선별 지원방식으로 바뀌었다. 


4차 추경안에 편성된 2차 재난지원금은 '맞춤형 긴급재난지원 패키지'라고 설명하면서 특수고용형태 근로자 등 고용 취약계층에 대한 2차 긴급고용안정지원금과 매출감소 소상공인에 대한 소상공인 새희망 자금지원, 기본 정부지원 혜택을 못 받는 생계위기 저소득층에 대한 긴급생계비 지원, 돌봄수요에 따른 아동 특별돌봄 지원, 비대면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통신비 지원 등이 이에 해당한다.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매출에 타격을 입은 노래방과 PC방 등 12개 업종 외에도 지원대상이 더 늘 것 같아 논란이 예상된다. 


이재명 지사는 6일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갑자기 사정이 나빠진 사람은 이번 지원 대상이 못 될 가능성이 높다"고 정부의 방침을 비판했다. 


또한, 지금까지 선별지원을 비판하던 이재명 경기도지사는"정부에 대한 배신감이 불길 번지듯 번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선별지급에 대해선 여권 내에서도 이견이 상당했다. 대표적으로 이낙연 대표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부딪혔다.


이낙연 대표는 현재 여당이 유력하게 검토하는 '맞춤형 긴급지원'을, 이재명 지사는 '국민 1인당 10만~30만원' 식의 보편 지원을 주장했다.


정부 입장도 제각각이다. 선별 지급론자인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이 이재명 지사를 향해 "철이 없다"고 했다가 논란이 일었고 발언 이후 이틀 동안은 이 지사와 신동근 민주당 최고위원 간 설전이오각도 했다.


선별이냐 보편 지급이냐는 각각 장단점이 있다.


같은 재정 부담이라면 '취약계층 지원'이라는 정책 목적 달성에는 이낙연 안이 유리하다. 선별 지원이 코로나19 피해 업종과 소득 하위계층에 더 많은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이낙연 대표는 지난 2일 민생 시찰 과정에서 "코로나19 고통이 너무 크기 때문에 예년보다는 조금 더 두텁게 도와드리자는 관점으로 임하고 있다"면서 "이번 맞춤형 긴급지원 어려움을 더 많이 겪고 계시는 분들께 더 두텁게 도움을 드리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전 국민에게 같은 금액을 주는 이재명 안은 지급 속도와 갈등 최소화, 국민감정 면에서 앞서 있다는 평가다.


이재명 안을 주장하는 이들은 재난 아래에선 '취약층'을 가르는 절대적 기준이 없다고도 지적한다. 과연 '지금 아주 힘든 분'이란 기준을 누가 정하고, 국민을 어떻게 설득할 지가 문제다.


보편 지원이 소득분배 효과가 없었던 것도 아니다. 상반기에 지급한 전 가구 긴급재난지원금은 소득분배 개선 효과가 있었다는 분석도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5970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차 재난지원금, 자영업·저소득층만 대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