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8(토)
 

지난 21일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돼 북한에서 피격된 목포 소재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해양수산서기(8급) A(47)씨에 대해 월북 가능성에 대한 증언이 보태지고 있다.


A씨의 직장 동료들은 A씨는 4개월 전에 이혼했으며 동료 직원 다수로부터 돈을 빌린 것으로 안다는 증언을 나왔다. 


또한 A씨는 빚 때문에 파산 신청을 고려했다는 얘기도 나왔다.


 A씨가 동료 직원들에게 빌린 돈은 수백만 원씩 2천만 원이 넘으며, 일부는 돈을 돌려받기 위해 법원에 급여 가압류 신청을 한 사람도 있다고 전했다.


최근에는 A씨가 법원으로부터 급여 가압류 통보를 전달받아 심적 부담을 느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해어업지도관리단 한 직원은 "파산 신청을 하겠다는 말이 들려 나는 빌려준 돈을 포기했다"며 "사채를 썼다는 얘기도 나온다"고 말했다.


5756.jpg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에서 피살된 공무원 이모 씨가 승선했던 서해어업지도선 무궁화10호 (사진출처=서해어업지도관리단 홈페이지)

 

A씨의 실종 당일 현장 정황도 자진 월북을 추측하게 했다.  A씨는 어업지도선을 타고 임무 수행 중이 배에 신발을 벗어놓고 구명조끼를 입은 채 사라졌다.


군 당국은 이날 실종된 남측 공무원이 북측 해상에서 북한군 단속정에 의해 피격됐으며, 시신도 해상에서 불에 태운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북한소식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이 같은 비인간적인 북한 측 소행에 대해 "코로나19 감염을 두려워해서 상부의 명령을 받고 과격 대응을 한 것 같다"고 추정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397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북한서 피격된 공무원...'이혼 후 파산신청 고민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