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2(목)
 

5일 간의 추석 연휴가 끝났다. 일상으로의 복귀에 어느 정도의 미혼남녀가 연휴 후유증을 겪으며 그 증상은 무엇일까? 


듀오이미지(1).jpg
사진=듀오 제공

 

듀오가 지난 9월 17일부터 21일까지 미혼남녀 총 300명(남 150명, 여 150명)을 대상으로 ‘연휴 후유증’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미혼남녀 10명 중 7명(68.7%)은 연휴 후유증을 겪는다고 답했다. 여성(76.7%)이 남성(60.7%)보다 후유증에 더 많이 시달리는 경향을 보였다. 


이들이 연휴 후유증을 겪는 이유는 ‘밀린 업무 처리’(29.1%), ‘불규칙해진 생활 패턴’(26.7%), ‘오랜만의 외출’(16.0%), ‘장거리 이동’(9.2%) 때문이었다. 남성은 ‘밀린 업무 처리’(35.2%), 여성은 ‘불규칙한 생활 패턴’(27.0%)을 1위로 꼽았다. 


연휴 후유증을 겪지 않는 남녀는 ‘연휴 기간 동안 쉴 수 있었기에’(47.9%)를 그 이유로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어 ‘연휴를 즐겁게 잘 보냈기에’(17.0%), ‘연휴가 끝나가기 전 마인드 컨트롤을 해서’(11.7%)가 뒤따랐다. 


주로 나타나는 연휴 후유증 증상은 ‘육체피로’(42.3%), ‘끝난 연휴에 대한 상실감’(39.7%)이었다. ‘연휴 동안 밀린 업무(6.7%)’, ‘텅 빈 잔고’(5.0%), ‘가족과의 갈등 지속’(3.7%)이란 의견도 있었다.


다수(62.0%)의 미혼남녀는 ‘휴식’을 통해 연휴 후유증을 극복했다. 이와 반대로 ‘일에 집중’(10.3%)하며 연휴 후유증에서 벗어난다는 입장은 2위에 올랐다. 3위는 남녀 생각 차이가 나타났는데, 남성은 ‘게임’(11.3%), 여성은 ‘쇼핑’(5.3%)을 후유증 극복법으로 선택했다. 


듀오 홍보팀 김상은 사원은 “같은 조사에서 올 추석에 본가에 가지 않을 예정인 미혼남녀는 46.0%였다”며 “많은 남녀가 귀향하진 않았지만 그럼에도 며칠간 일상에서 벗어난 만큼 연휴 후유증은 피할 수 없을 것이다. 이들이 본인의 페이스를 되찾아 신체, 정신, 업무 등 다양한 방면에서 일상으로의 복귀에 금방 적응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586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미혼 男 60.7%, 女 76.7% 연휴 후유증 겪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