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0(화)
 

서강전문학교가 해외를 돌며 우리나라에 공부하기를 희망하는 유학생들로부터 등록금을 편취해  대한민국의 위상을 망가뜨리고 있다.


20201006164045_myokeodb.jpg
서강전문학교 관계자들이 우즈베키스탄에서 유학 설명회를 하고 있다. 사진=우즈베키스탄 학생 제보

 

서강전문학교는 최근 우즈베키스탄 학생에게 한국에서 기술을 배우는 제도가 있다며 등록금을 받아놓고 1년째 모르쇠다.


본지 보도(위메이크뉴스 2020년 10월 6일 자 서강전문학교 '한국서 유학' 미끼로 3억여 원 '갈취' 논란)가 나간 뒤 서강전문학교에 대한 제보가 이어졌다. 


서강전문학교는 2019년 우즈베키스탄에서 유학 설명회를 열기 전인 2018년에 베트남에서도 유학생을 모집해 등록금을 갈취한 사례가 있다는 내용이다.


서강전문학교의 이 같은 사기 행보가 공분을 사는 것은 돈 없고 가난한 해외 학생들의 열망을 갈취해 헤어 나올 수 없는 절망의 구렁텅이로 밀어 넣고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 같은 서강전문학교의 행태를 비난하는 글이 끊임없어 올라오고 있다. 


청원 내용을 보면 서강전문학교는 입국이 불허된 유학생들이 법적으로도 대응하기 어렵다는 것을 잘 알고 있고 법적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곳만을 노렸으며 심지어 학생들이 입국 비자를 받는 것조차 협조하지 않고 있어 전형적인 사기행각에 가깝다는 지적이 대부분이다.


지금까지 확인된 서강전문학교 해외에서 갈취한 등록금은  우즈베키스탄 유학 52명으로부터 받은  약 2억 9천만 원의 등록금과 베트남 유학생 8명(몽골 학생 1명 포함 총 9명)으로부터 개인당 400만 원씩 약 3천만 원 등 3억3천만 원에 이른다. 


베트남 호찌민에서 8년째 유학원을 운영하고 있다는 A 씨는 "서강전문학교 이사장이 2018년 4월경 호찌민을 방문하여 저희에게 연락이 왔다. 서강전문학교 관계자가 학장은 법무부 정년퇴직한 강직한 사람이고, 경찰에서 고위직으로 퇴직한 사람들도 학교 교수로 재직 중인 신뢰할 수 있는 학교라서 D46 비자 100% 받을 수 있다며 호언장담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A 씨는 서강전문학교와 수십 차례 통화 후에 8명의 학생 중 2명만 비자가 허가되었고 6명은 불허됐다는 답을 들었다. 


A 씨는 "비자 결과도 2주가 지나서 어렵게 알았고 비자가 불허됐으니 학생들 학비를 반환해 주는 일이 당연한 일임에도 불구하고 학비 환불 신청을 한 뒤부터는 학교의 이사장 포함 모든 직원들이 연락 두절됐다"라고 하소연했다.

 

이와 관련해 위메이크뉴스는 균형감 있는 보도를 위해 서강전문학교에 반론 취재를 요청했으나 담당자를 통해 연락을 주겠다고 하면서도 결국 취재에 응하지 않았다.

태그

전체댓글 0

  • 8656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나라 망신' 서강전문학교 해외 돌며 유학비 '먹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