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0(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르면 해외로부터 귀국하면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유튜버 국가비 씨는 자가격리 기간 중 생일파티를 열고 지인을 초대한 영상을 올려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방역당국은 국가비 씨(본명 국가브리엘라)에 대해 수사를 의뢰했다. 133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국가비씨는 40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영국 남자’ 조쉬의 아내이기도 하다.


Adjustments (14).jpg
유튜버 ‘영국 남자’ 조쉬(왼쪽)와 배우자 국가비(사진출처=국가비 인스타그램)

 

12일 서울 마포구보건소는 국가비 씨의 자가격리 위반에 대해 마포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보건소 관계자는 “국가비씨의 영상을 보면 자택 이탈을 한 것은 아니기 때문에 감염병예방법 위반이 맞는지 애매한 부분이 있다. 경찰에 판단을 요청한 것”이라고 말했다.


자가격리 위반 논란은 국가비 씨가 지난 10일 자신의 유튜브 계정에 생일파티 영상을 올리면서 시작됐다. 최근 치료를 위해 해외에 나갔다가 귀국한 국가비 씨는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2주 동안 자택에서 자가격리를 해야했다.


IMG_2892.jpg
자가격리 중 생일파티를 하고 올린 국가비의 영상(사진출처=인터넷커뮤니티)

 

하지만, 국가비 씨는 지인을 집 앞 현관으로 불러 가족과 생일파티를 하고, 해당 영상으로 찍어 유튜브에 공개했다. 영상에는 친구들이 현관 밖에서 국가비 씨에게 케익을 건네는 모습이 나온다. 또한, 국가비 씨가 마스크를 벗고 케이크의 초를 끄는 모습과 생일 선물로 받은 립스틱을 칠하는 모습도 등장했다. 마스크를 쓴 지인들은 현관에서 서 있는 장면도 담겼다.


누리꾼들은 국가비 씨의 영상을 보고 ‘자가격리 위반’이라는 비판했다. 이에 국가비 씨는 ‘보건소의 안내에 따른 행동’이었으며  “보건소에 문의한 적이 있다. 사회적 거리(2m)를 유지하고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방역수칙을 잘 지키는 상황에서라면 대면해 대화를 나눌 수 있다고 안내받았다”고 해명했다.


해명에도 불구하고 논란은 사그라들지 않았다. 국가비 씨는 결국 생일파티 영상을 내렸다. 사과문도 다시 올렸다. 국가비씨는 “자가격리 기간 중 발생한 저의 부주의함뿐만 아니라 불충분한 사과와 제 입장만을 고려한 설명으로 많은 분께 실망과 불쾌감을 드렸다. 깊이 반성하고 사죄드린다”며 “어제 올린 글로 일선에서 고생하고 계신 분들께서 피해를 입으실 수 있다는 우려를 주신 점에도 깊이 공감한다. 기존 글을 내리고 다시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전했다.


국가비 씨의 자가격리 위반 논란에 앞서 건강보험료 논란도 불거졌다. 건보료 논란은 국가비가 유튜브 영상에서 한국행을 결정한 이유를 밝히면서 불거졌다.


국가비는 영국에서 지병 치료에 대한 희망을 잃었다며 무상 의료의 답답함과 사립병원의 비싼 진료비를 예로 들었다. 그러면서 “다행스럽게도 한국 국민건강 보험료도 내고 있다”며 한국에 들어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국가비 씨의 설명과는 달리 건강보험법 제54조 2항에 따르면 국외에 체류하는 경우 보험급여를 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누리꾼들의 질타가 이어졌다. 해외에 체류하면서 진료 목적으로 입국하는 '건강보험 먹튀'에 대한 비난도 일었다. 


건보료를 내지 않고 외국에서 지내다가 진료만 받으러 한국에 들어오는 이른바 ‘건강보험 먹튀’를 막기 위한 법안은 국회에 제출돼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9167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자기격리 중 지인 초대 생일파티 영상 올린 국가비 수사의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