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8(토)
 

코로나19의 확산을 막는 주요 방법 중 하나는 사회적 거리두기다. 미혼남녀는 우리나라 사람들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얼마나 잘 지킨다고 인식하며, 코로나19 이후 우리나라 국민 의식에 대한 생각이 어떻게 변했을까?  


듀오이미지(1).jpg
사진=듀오 제공

 

듀오가 지난 9월 29일부터 10월 5일까지 미혼남녀 총 300명(남 150명, 여 150명)을 대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본 설문은 2개의 세부 주제(국민의식, 자체평가)로 나뉘었으며, 그중 ‘사회적 거리두기_국민의식’ 편을 먼저 공개했다. 


우리나라 국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잘 지키는지 묻는 질문에 미혼남녀는 ‘보통’(38.7%)과 ‘잘 지킨다’(34.0%)를 주로 선택했다. 긍정적 답변(잘 지킨다, 매우 잘 지킨다)은 40.3%였으며, 부정적 응답(잘 지키지 않는다, 매우 잘 지키지 않는다)은 그 절반인 21%였다. 특히 남성(46.6%)이 여성(34.0%)보다 더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모습을 나타냈다.


미혼남녀가 국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잘 지킨다고 생각하게 되는 때는 ‘번화가에 사람이 줄어든 것을 볼 때’(38.0%)였다. ‘배달 음식, 온라인 몰 주문이 증가한 것을 볼 때’(24.0%), ‘확진자 수가 줄어들 때’(21.3%)도 순위에 올랐다. 


반대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잘 지키지 않는다고 생각되는 때는 ‘길거리에 사람이 몰려있을 때’(29.7%), ‘마스크를 잘 쓰지 않는 사람을 볼 때’(28.7%), ‘대중교통에 사람이 가득 차 있을 때’(13.7%)였다. 


한편, 코로나19 이후 한국 국민의식에 대한 생각에 ‘변화가 생겼다’(65.3%)고 답한 남녀 중 50.0%가 ‘긍정적’(매우 긍정적, 긍정적) 방향으로 바뀌었다고 했다. ‘보통’은 24.5%, ‘부정적’(매우 부정적, 부정적)으로 바뀌었단 쪽은 25.5%였다.   


듀오 홍보팀 김상은 사원은 “미혼남녀들은 코로나19 상황에서 빛을 발하는 성숙한 국민의식을 발견한 것 같다”며 “코로나19가 완전 종식되기까지 모두가 사회적 거리두기에 철저히 동참해 위기를 현명하게 극복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916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미혼남녀 “국민들 사회적 거리두기 잘 지키는 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