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8(토)
 

타이어를 교체하러 갈 때 신경 써야 할 일이 하나 더 생겼다.


타이어 전문업체 '타이어뱅크'의 광주 한 가맹점 주인이 타이어를 교체하러 온 고객이 맡긴 차량의 타이어휠을 일부로 훼손한 후 휠도 교체해야한다고 권유해 논란이 일었다.


21일 자동차 관련 인터넷 커뮤니티에 타이어뱅크 가맹점에서 피해를 입었다는 글이 블랙박스 영상과 함께 올라와 누리꾼 사이에서 원성을 사고 있다.


지난 20일 광주의 타이어뱅크 가맹점에서 타이어 4개를 교체하던 중 휠이 손상되었다면서 휠 교체를 권유받았는데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해봤더니 직원이 휠을 고의로 훼손하는 장면이 찍혀있었다.


IMG_2973.jpg
타이어뱅크 광주의 한 가맹점은 일부러 고의로 자동차 휠을 훼손한 후 교체를 요구했다. 화살표 부분이 훼손 부분(사진출처=인터넷 커뮤니티)

 

피해자가 자동차 관련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린 해당 블랙박스 영상에는 타이어뱅크에서 고객이 맡긴 차량 타이어휠에 스패너를 끼운 뒤 힘을 줘 구부리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있었습니다.


해당 글은 인터넷에서 논란이 됐고 조사결과 사실로 드러났다.


타이어뱅크 측은 조사 결과 해당 가맹점 사업주가 추가 수익을 목적으로 고의로 고객의 타이어휠을 훼손한 점이 확인됐다며 즉시 해당 가맹점에 대한 가맹 계약을 해지했다고 밝혔다.


또 해당 사업주의 소비자 피해 보상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을 경우 본사 차원에서 사과와 보상을 진행하겠다고도 약속했다.


현재 인터넷에는 타이어뱅크 본사 차원의 공식 사과가 필요하다는 목소리와 함께, 타이어뱅크에서 유사한 요구를 받아 피해를 입은 것 같다는 게시글이 잇따라 올라오면서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타이어뱅크는 타이어 특화유통점으로 현재 전국에 약 430개 매장을 보유하고 있다. 직영점이 없는 타이어뱅크는 대리점의 경우 모두 위수탁계약을 통해 운영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5883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휠' 고의 파손한 후 교체 권유한 타이어뱅크 점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