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7(금)
 

중등교사 임용시험을 앞두고 정부와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전국의 수험생들이 밀집한 서울 동작구 노량진의 한 대형 임용고시학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전국적으로 확진자는 최소 38명 발생했다. 


교육당국은 예정대로 임용시험을 강행하기로 했다. 하지만 정부의 확진자 응시 불가 방침이 내려지자 해열제를 복용한 후 시험을 치르겠다는 수험생들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서울 동작구 노량진동의 ‘임용단기’ 학원 관련 확진자는 최소 38명으로 해당 고시학원 체육실전모의고사반을 다닌 것으로 알려졌다. 학원 수강생 2명이 지난 18일과 19일 각각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밀접접촉자였던 수강생과 학원 관련자까지 600여 명을 검사한 결과 추가로 30여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노량진 임용고시학원은 수강생이 600여 명 규모인 대형 학원으로 전국의 수강생들이 다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확진자 30여명 중에 서울 거주자는 13명에 불과하고, 나머지는 대부분 타 지역 거주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단기 임용시험 학원 특성상 주말 내내 오랜 시간 밀접 접촉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며 함께 수업을 듣고 식사를 하기때문에 감염가 우려가 클 수 밖에 없다. 


또한, 학원에서 감염된 일부 확진자들이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지역간 감염이 우려가 되고 있다. 지금까지 나온 확진자들을 지역별로 보면 서울 13명, 경기 7명, 인천 3명, 전북 6명 등이다. 


해당 학원은 올 8월 시작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강화’ 방침에 따라 휴원 했다가 거리두기 단계가 완화되면서 지난달 11일 다시 개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중등 임용시험을 앞두고 과목별 특강, 면접 과외 등의 수업 일수를 늘린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18, 19일 확진된 두 사람은 서로 다른 층에서 수업을 들었다고 한다.


정부는 21일 전국 110개 시험장에서 6만233명이 응시 예정인 중등 임용시험을 예정대로 강행하기로 했다. 임용시험은 1년에 한 번 전국 동시 시행되기 때문에 특정 지역만 미루거나 취소할 수 없다. 


21일 치러질 임용시험에 대한 정부의 대책은 크게 세가지다. 첫째, 확진 판정을 받은 39명은 시험에 응시할 수 없다. 교육 당국은 시험 일정을 공지할 때도 확진자는 응시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둘째, 노량진 학원 관련 자가격리 대상자는 시험 당일 현장에서 음성임을 확인받고 별도의 시험장에서 시험을 치러야 한다. 각 시도 교육청은 자가격리 및 검사 대상자를 위해 시험을 치를 공간을 122개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자가격리자 9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다. 별도 시험장은 책상 간 거리가 2m 간격으로 두어야 하며 반드시 KF-94 마스크를 써야 한다.


마지막으로 수험생들은 문진표 작성을 해야한다. 시험 당일 응시자는 사전 문진표를 작성해, 확진자가 발생한 노량진 학원을 방문했을 경우 별도 시험실에서 응시한다. 일반 응시생과 접촉을 줄이기 위해서다.


Screenshot 2020-11-21 at 10.32.15.jpg
자료출처=청와대 국민청원

 

한편, 올해 임용시험을 연기해달라는 청와대 청원이 올라왔다. 임용고시 특성상 자신이 응시한 지역에서 시험을 치러야 하는 만큼 감염 우려가 있는 수험생들이 시험 응시를 위해 전국 각지로 이동해야 하기 때문에 코로나19 재확산의 우려가 크다는 이유에서다. 


또한, 임용시험이 오전부터 2시가 넘은 시간까지 진행돼 중간에 시험장 안에서 점심을 먹어야 하기 때문에 칸막이도 없는 교실에서 마스크를 벗고 식사를 한다는 것은 위험하다는 의견이다. 


청원인의 임용시험을 연기를 주장하는 이유로 응시생 중에는 현재 기간제 교사, 시간강사 등 학교를 다니는 수험들도 있어 시험을 마치고 다시 학교로 돌아갔다가 확진이 된다면 그 파장은 클 것이라고 주장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325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임용고시학원 관련 집단감염 38명...확진자 응시 불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