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18(월)
 

당분간 한파가 이어질 가운데 오는 8일 오전 가장 추울 것으로 전망됐다.


Screenshot 2021-01-04 at 07.29.55.jpg
한파 위험수준 보건분야 분포도(자료출처=기상청)

 

기상청에 따르면 새해 첫 출근길인 4일, 서울의 아침 기온은 영하 8도를 기록했다.


절기 상 소한인 오는 5일은 찬공기가 내려오면서 주 후반으로 갈수록 한파가 몰아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금요일에는 서울의 아침 기온이 영하 17도까지 내려갈 전망이다.


이에 각 가정마다 수도관 파열 등 한파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눈소식도 들어있다. 4일 저녁 무렵부터 북서쪽에서 눈구름이 다가서면서, 중부 서해안 지방부터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되며 충청도와 전북 내륙지방에 1에서 3cm, 서울 경기와 강원 영서, 경북과 전남 북부지방으로도 1cm 안팎의 눈이 올 전망이다.


눈은 화요일인 5일 아침에 그치겠지만, 이후로 수요일에 또 눈예보가 들어있다. 눈이 내리기 전까지는 건조한 날씨가 이어진다.


4일 아침 기온은 서울이 영하 8도, 춘천은 13도까지 떨어지고 한 낮 기온은 서울이 1도, 대전은 3도 등으로 낮 동안에는 잠시 영상권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


주 후반 서해안 지방에는 또다시 폭설이 쏟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태그

전체댓글 0

  • 4401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금주 영하17도 한파주의보 예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