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17(일)
 

부산 세계로교회와 서부교회 2곳이 구청의 거듭되는 고발에도 대면 예배를 강행해 논란이 일고 있다.

 

부산 서구청에 따르면 10일 부산 서부장로교회는 오전 500명가량이 모여 대면 예배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서구청은 서부교회에 대해 6차례에 걸쳐 고발을 했는데도 불구하고 대면 예배를 강행하자 지난 7일부터 운영중단 명령을 내렸다.  

 

하지만 서부교회는 구청의 운영중단 명령을 다시 어기고 이날 대면 예배를 강행했다. 서구청 관계자는 "운영중단 명령에도 대면 예배가 진행돼 11일 간부 회의를 거친 뒤 12일 0시를 기점으로 시설을 폐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output_2879981682 (1).jpg
부산 세계로교회(사진출처=세계로교회 홈페이지)

 

지난 주 대면예배를 강행하겠다고 선언한 강서구 세계로교회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부산 강서구는 세계로교회를 여러 차례 경찰에 고발했지만, 해당 교회는 10일 1천90명의 신도가 참석한 가운데 대면 예배를 강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미 대면예배를 강행하겠다는 세계로교회에 대해 강서구청은 11일 0시부터 운영 중단명령을 내린다고 예고했다. 이 대책마저도 10일 예배가 지난 후라서 미온적인 늦장 대처라는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방역 당국은 세계로교회의 대면 예배 강행에 대해 이미 수차례 고발했다. 세계로교회는 방역당국의 고발조치를 항의하면서 대면 예배를 지지하기 위한 모임을 가졌다.


지난 7일 오전 세계로교회 앞에서는 예배 회복을 위한 자유연대 목사, 신도 등 100여명이 예배 회복 촉구 집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세계로교회 측은 지난 7일 "코로나에 전염된 지 1년간 한국 교회는 정부와 방역 당국의 행정명령에 따라 방역에 솔선수범해왔다"며 "그러나 당국은 교회만이 마치 코로나19 발원지, 온상지처럼 집요하게 침소봉대하고 통제해왔다"고 주장했다.


손현보 세계로 교회 담임목사는 "자유 없는 세상에 사는 것은 코로나가 있는 세상에서 사는 것보다 천만배 더 위험하다"며 "누군가 희생해서 한국교회가 함께 예배하는 날이 온다면 우리가 앞장서겠다"며 대면 예배 강행을 예고했다.


세계로교회 측은 "우리 교회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중인 경남 진해와 부산 경계에 있다. 신도 절반 이상이 진해에서 오는데 이들을 상대로 어떻게 적용하는가"라고 불만을 표출했다.


그러면서 "2.5단계 격상 이후 2주간 온라인 예배를 진행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돌아오는 것은 지침 연장일 뿐"이라며 "다른 업종과 형평성에 어긋나 불만이 큰 상태"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770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종교탄압' 외친 교회, 대면예배 강행 논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