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18(금)
 

옆구리가 시려오는 가을을 앞두고 소개팅을 계획 중인 싱글들을 마음이 바쁘다. 듀오의 커플매니저가 말하는 애프터를 부르는 소개팅 행동 팁은 무엇일까?


지난 7월 27일부터 8월 10일까지 듀오 커플매니저 150명을 대상으로 ‘소개팅 첫 만남 호감도 높이는 행동’에 관한 설문조사를 종합하면 해답을 유추할수 있다.


듀오이미지(1).jpg
사진=듀오 제공

 

커플매니저가 꼽은 남성이 이성에게 좋은 인상을 심어주기 위해 가장 신경 써야 할 행동은 ‘예의’(29.3%)였다.


‘자신감’(27.3%), ‘테이블 매너’(14.0%), ‘약속 시간 준수’(12.7%) 또한 소개팅에서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해 꼭 지녀야 할 부분이었다.


여성의 경우, 이성의 호감도를 높일 수 있는 행동은 ‘적극적인 리액션’이었다. 10명 중 4명(40.7%)의 커플매니저가 해당 선택지를 고른 만큼 좋은 리액션은 필수인 듯했다.


이어 ‘밝은 모습’(20.7%), ‘자신감’(18.7%), ‘예의’(7.3%)도 애프터를 부르는 요소였다.


반대로 커플매니저가 밝힌 비호감을 줄 수 있는 남성의 행동 1위는 ‘본인 자랑만 늘어놓기’(40.0%)였다.


‘지속적으로 휴대폰 보기’(15.3%), ‘상대 얘기 듣지 않기’(11.3%), ‘데이트 비용 지불하지 않기’(9.3%)도 상위에 올랐다.


성공적인 소개팅을 위해 피해야 할 여성의 행동은 ‘지속적으로 휴대폰 보기’(35.3%)였다.


‘상대 얘기 듣지 않기’(31.3%), ‘점원의 서비스, 장소에 불평하기’(11.3%), ‘본인 자랑만 늘어놓기’(9.3%)도 커플매니저가 선택한 주의해야 할 행동이었다.


소개팅에서 좋은 행동을 보이는 것이 얼마나 큰 도움이 될까? 소개팅에서의 행동과 애프터 신청의 연관성에 대해서도 물어봤다.


그 결과, 44.7%의 커플매니저가 행동이 애프터 신청에 미치는 영향은 ‘50% 이상~70% 미만’에 달한다고 답했다.


‘90% 이상’이라는 응답도 31.3%를 차지했다. ‘10% 미만’(1.3%), ‘10% 이상~30% 미만’(4.0%)은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


듀오 홍보팀 김상은 사원은 “많은 이들이 직업, 재력, 나이 등 객관적인 정보가 성공적인 소개팅을 위해 가장 중요할 것이라고 생각하겠지만, 대다수의 커플매니저가 대화 주제, 사람의 분위기, 알 수 없는 끌림 등 눈으로 보이지 않는 요소가 미팅 결과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이야기한다”며, “상대에 대한 좋은 느낌은 주로 행동으로 좌지우지된다. 그러니 소개팅을 할 때는 나의 행동이 곧 나를 나타낸다는 생각으로 임해야 한다”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5958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소개팅 성공률 낮다면 ‘이것’ 때문일 수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