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18(금)
 

울산시청은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7명 추가로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들 중 5명은 고스톱을 치다 감염됐던 확진자와 다시 고스톱을 하다가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시는 2일 울산 101번부터 107번까지 모두 7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101번부터 105번까지는 앞서 확진된 95번 확진자의 접촉자다.


울산시와 방역당국은 울산 중구에 거주하는 95번 확진자(84세 남성)가 다른 확진자와 고스톱을 치다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101번부터 105번 확진자 역시 지난달 27일 96번 확진자의 집에서 고스톱 을 하다가 95번 확진자와 접촉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로써 울산의 '고스톱 모임'으로 감염된 확진자는 모두 12명이다.


울산 101번은 북구 거주 67세 남성, 102번은 남구 거주 83세 여성, 103번은 남구 거주 60세 여성, 104번은 중구 거주 80세 여성으로 이들 모두 함께 거주 중인 가족은 없다. 울산 105번은 중구 거주 69세 여성으로, 배우자와 아들 등 2명과 함께 살고 있다.


울산 106번 확진자인 73세 남성은 90번 확진자의 자가격리 장소에서 접촉한 후 감염됐고, 90번 확진자는 지난달 18일 남구의 한 아파트 입주자 대표회의에서 70번 확진자와 접촉했다.


울산 107번 확진자인 46세 여성은 북구에 거주하는 21세 여대생 99번 확진자의 어머니다. 99번 확진자는 지난달 25일 제주도 게스트하우스에서 서울 강동구 138번 확진자와 접촉한 바 있다. 107번 확진자의 다른 가족인 남편과 아들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울산시는 확진자의 이동 경로와 감염 경로에 대해 심층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울산시청은 지난 달 27일 18시 15분부터 19시 53분까지 북구 괴정1길 122-1에 위치한 매곡곱창을 방문한 9명은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으라고 당부했다. 


또한 지난 달 27일 19시 55분부터 20시 51분까지 북구 괴정1길 122 소재 파스구찌를 방문한 5명도 북구 보건소나 관할 보건소에서 진단 검사를 받으라고 공지했다. 


매곡곱창과 파스구찌 매곡점은 울산 99번 확진자의 동선으로 확인됐으며, 이 확진자는 서울 강동구 138번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됐다. 


전체댓글 0

  • 8710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울산 '고스톱'모임서 12명 확진 비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