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0(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오 함께 4인용 식탁에 식사를 하거나 대화를 나눌 경우 누가 가장 감염될 가능성이 가장 높은지에 대한 연구 결과가 나왔다.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일본 이화학연구소와 고베대 연구팀 등은 세계 최고의 성능을 자랑하는 슈퍼컴퓨터 '후가쿠'를 활용해 코로나19 환자가 4인용 식탁에 앉아 대화를 나눌 경우의 침방울 확산 정도를 시뮬레이션했다. 그 결과 감염 위험은 가장 높은 곳은 확진자의 바로 옆자리였고 그 다음이 맞은 편 앞자리, 가장 위험률이 낮은 곳은 대각선 방향 앞자리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일본 식당의 일반 식탁 크기인 가로 120㎝, 세로 60㎝의 표준형 테이블에 4명이 앉아 대화하는 상황을 설정했다. 네 명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지 쓰지 않은 상태로 확진자는 정면, 옆자리 방향, 대각선 방향으로 고개를 돌려 각 1분씩 대화한 것으로 가정했다.


시뮬레이션 결과 확산된 비말의 양은 앞자리에 앉은 사람에게 튄 침방울의 양을 1로 잡았을 때 옆자리로 튄 침방울의 양은 5배를 기록했다. 


대각선 방향 앞자리의 사람에게 닿는 침방울은 앞자리의 4분의 1 수준이었다. 4인용 테이블에 코로나19 감염자와 동석했을 때 바로 옆자리의 감염 위험이 가장 높고, 그다음이 앞자리와 대각선 방향 앞자리 순이라는 얘기다. 옆자리에 앉은 사람의 감염 위험은 대각선 방향 자리의 20배에 해당한다. 


연구 결과를 감안하면 식당이나 카페 등에서 칸막이 등을 설치하는 것이 코로나19 감염 방지에 효과가 있다는 것을 반증했다. 


Screenshot 2020-10-15 at 07.44.26.jpg
습도 30%에서 대화할 때 테이블 맞은편으로 날아간 비말의 양은 습도 60%일 때보다 2배 가까이 많았다. 습도가 낮을수록 비말이 가벼워져 멀리 날아간다고 설명했다. 마스크를 쓰지 않고 기침할 경우 습도 30%인 상태에서는 침방울 입자가 작아 책상 맞은 편에 많은 양이 날아갈 수 있다. (이미지출처=NHK홈페이지)

 

연구팀은 습도와 비말 확산의 상관관계도 분석했다. 습도 30%에서 대화할 때 테이블 맞은편으로 날아간 비말의 양은 습도 60%일 때보다 2배 가까이 많았다. 습도가 낮을수록 비말이 가벼워져 멀리 날아간다고 설명했다. 마스크를 쓰지 않고 기침할 경우 습도 30%인 상태에서는 침방울 입자가 작아 책상 맞은 편에 많은 양이 날아갈 수 있다. 


연구팀은 이를 근거로 공기가 건조한 겨울엔 실내 습도를 높이는 것이 코로나19 감염 방지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슈퍼컴퓨터 '후가쿠'는 이화학연구소와 전자업체 후지쓰(富士通)가 공동 개발한 슈퍼컴퓨터로, 지난 6월 발표된 세계 슈퍼컴퓨터 계산속도 순위에서 1위를 차지했다. 후가쿠의 계산 능력은 초당 41경6천조 회로, 세계 2위인 미국 서밋(14경9천조 회)의 약 2.8배나 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3557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 확진자와 함께 앉았을 때 옆자리가 가장 위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