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26(화)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지난 29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5명 늘어 누적 2만6천271명이라고 밝혔다. 전날인 28일보다 신규 확진자 수가 22명 더 늘었다. 전국 곳곳에서 새로운 집단감염이 계속 나오면서 최근 신규 확진자 수는 100명 안팎을 오르내리고 있다.


Screenshot_2020-10-29_at_13.45.17.jpg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1단계로 완화된 지난 12일 이후 일별 확진자는 98명→91명→84명→110명→47명→73명→91명→76명→58명→89명→121명→155명→77명→61명→119명→88명→103명→125명 등이다. 18일 동안 6차례나 100명을 웃돌았다. 이날 신규 확진자 125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06명, 해외유입이 19명이다.(자료출처=중앙방역대책본부)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96명)보다 10명 늘어나며 100명을 넘었다. 지역발생 확진자 수가 세 자릿수를 기록한 것은 지난 23일(138명) 이후 6일 만이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경기 52명, 서울 36명, 인천 5명 등 수도권이 93명으로 100명에 육박했다.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는 강원이 7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대구 3명, 광주·충남·전북 각 1명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경기 용인시의 레이크사이드CC 골프장에서 열린 성균관대학교 최고경영자과정 동문 골프모임과 관련해 전날 정오까지 42명이 확진된 데 이어 오후에 3명이 추가돼 최소 45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학교에서도 확진자가 잇따라 나왔다. 경기도 포천의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과 교직원을 중심으로 총 1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경기 성남시 분당중학교에서는 8명이 확진됐다.


서울 강남구 럭키사우나에서도 집단감염이 발생해 지금까지 8명이 확진됐고, 서울 서대문구 보건소에서는 직원 2명이 확진돼 보건소 청사가 폐쇄됐다.


또 서울 구로구 일가족-부천시 무용학원(누적 43명), 영등포구 일가족-송파구 건설현장(19명), 강서구 일가족(7명), 강원 원주시 일가족(16명), 경기 광주 SRC재활병원(138명), 경기 남양주 행복해요양원(71명), 경기 군포시 의료기관-안양시 요양시설(48명) 등에서도 확진자가 꾸준히 나오고 있다.

 

최근 은행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고 있다. 지난 29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서울 성동구에 위치한 KB국민은행 직원합숙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1명 발생했다. 


KB국민은행 성수동 직원합숙소는 지방에서 올라온 직원들이 생활하고 있는 곳으로 이곳에 거주하는 직원은 수십명 수준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은행 본점에서도 지난 29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우리은행 본점 소속 직원이 일했던 13층을 긴급 폐쇄하고 방역에 나섰다. 해당 직원과 접촉한 직원들은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자가 격리에 들어갈 예정이다.


 지난 25일 우리은행 부행장을 포함한 임원 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지난 26일에는 KB국민은행 본점 임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우리은행과 국민은행 임원의 확진 판정은 용인 레이크사이드CC에서 열린 성균관대학교 최고위과정 골프대회와 관련된 것으로 확인됐다.

태그

전체댓글 0

  • 9912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19 1일 신규 확진자 세 자릿수 지속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