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17(일)
 

치킨 125만 원어치를 시키고는 전액 환불받은 공군부대가 누리꾼들로부터 공분을 사고 있다. 

Screenshot 2021-01-12 at 07.59.34.jpg
치킨 125만 원어치를 환불받고 불만을 제기한 공군부대 관계자의 배달앱 게시글(사진출처=인터넷커뮤니티)

 

지난 1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125만 원어치 치킨 먹고 한 푼 안 낸 공군부대'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배달앱 리뷰와 치킨집 사장의 답변 내용이 갈무리되어 게재됐다.


리뷰 작성자인 공군부대 관계자는 "별 한 개도 아깝다"며 "지역 배달비 2000원이라고 돼 있는데 군부대라고 현금 1000원을 달라는 것은 무슨 경우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또한 "부대가 오시기 힘든 곳이라면 지불해야겠지만 도심 근처에 있어서 주변 가게 중 군부대라고 추가 비용 받는 곳 하나 없다. 군부대라고 돈 더 받고 싶으면 미리 알려 달라. 1000원 때문에 잠재고객 다 잃었다고 생각하라"며 불만을 제기했다.


공군부대의 해당글 작성자는 "저번에 단체주문 했을 때도 닭가슴살만 몇 십인분 줘서 결국 부대 차원에서 항의하고 환불받은 거로 알고 있는데 이번에도 군부대라고 호구 잡는다"며 이전에 있었던 배달 문제를 끄집어냈다. 끝까지 못마땅한 듯 작성자는 "절대 비추천입니다"라며 리뷰를 마무리했다.


Screenshot 2021-01-12 at 07.59.26.jpg
치킨집 사장의 답글(자료출처=인터넷커뮤니티)

 

이에 해당 치킨집 사장이 답글을 달았다.


치킨집 사장은 이미 공군부대 관계자에게 전화로 설명했다면서 "배달료에 대한 건 저희가 정한 경계선이 있다"고 밝혔다. 지역에 따라 추가요금 천원이 발생하기도 한다는 사실을 설명하며 "다른 업체가 얼마를 받는지는 무관한 일이며, 기사님이 바쁜 탓에 잊으시고 말씀드리지 않아 주의하겠다고 재차 사과드렸다"고 말했다.


해당 리뷰에서 언급된 과거 단체주문 건에 대해 업주는 "몇 달 전 주문한 순살 치킨이 60마리여서 많은 양을 조리해야 했고, 4~5개 조각 구분을 잘못해 포장에 미흡했던 점은 인정한다.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드렸고, 대신 1마리당 100g 더 채워드렸다. 또 12만 원 상당 치즈볼 120개를 서비스로 드렸고, 1.25리터 콜라도 36개나 드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치킨집 사장은 "공무원이시라는 분들이 이 일로 본사를 들먹이며 협박하듯 영업 전화로 전화를 수도 없이 했다"며 "퍽퍽해서 못 먹는다는 치킨은 단 한 마리도 수거하지 못한 상태에서 60마리에 대해 전액 환불 조치해드렸다"라고 밝혔다.


또한 "나라 일하시는 분들 힘내시라고 더 많이 드리려고 노력하고 4시간 반 동안 정성껏 조리했는데, 너무 비참하고 속상하다"고 토로하면서도 "제가 호구 잡았다는데, 125만 원어치 닭을 드시고 10원 한 장 못받은 제가 호구인가? (아니면) 배달료 1000원 더 낸 공군부대가 호구인가? 앞으로 공군부대 주문은 일절 받지 않겠다"고 억울해했다.


해당 리뷰와 답변이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되자 누리꾼들은 "도대체 어느 부대냐""이거 실화냐" "이걸 참다니 사장님 대단하다" "횡령했을 가능성도 있다""1000원 더 받았다고 125만원 환불이라니" "세상에 이런 갑집도" "청와대 국민청원하자" 등 해당 공군부대에 대한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Screenshot 2021-01-12 at 07.58.41.jpg
BBQ 고양점의 고객평점 게시판(자료출처=카카오맵 BBQ고양점)

 

한편 해당 치킨전문점이 고양시에 위치해 있는 것으로 보아 문제의 공군부대는 고양시에 있는 부대로 알려진 상태다. 공군부대 관계자가 올린 리뷰는 현재 배달앱에서 삭제된 상태다. 


공군부대 갑질 사연이 전해진 후 BBQ 고양점 업체 정보 사이트에는 해당 치킨집을 이용했던 고객과 누리꾼들은 응원의 댓글을 올라오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3766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배달비 따진 후 125만원 환불받은 도 넘은 공군부대의 갑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