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1(토)
 

빨간 모자를 쓴 한 여성이 '종량제 쓰레기 봉투'를 훔쳐 가는 장면이 폐쇄회로(CC)TV에 잡혔다. 한 여성이 이미 쓰레기를 담아서 버린 종량제 봉투에서 내용물을 다 쏟아내고 봉투만 가지고 사라졌다.

 

Screenshot 2021-12-19 at 13.19.05.jpg

Screenshot 2021-12-19 at 13.19.15.jpg
담아놓은 쓰레기를 꺼내 버리고 종량제 봉투만 가져가는 장면(사진출처=보배드림)

 

지난 17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너무 분해서 글을 올리게 됐다"는 은평구에 거주하는 제보자가 사연을 올렸다. 제보자에 따르면 전날 오전 종량제 봉투에 쓰레기를 담아 자신이 거주하는 빌라 앞에 배출했는데 얼마되지 않아 오후 12시30분께 한 여성이 배출한 쓰레기 봉투에서 쓰레기만 꺼내 재활용 쓰레기 봉투에 쏟아부은 뒤 종량제 봉투만 챙겨 가져갔다. 문제의 여성은 주변을 두리번거리다 종량제 봉투 상태를 살핀 후 그 안에 담긴 쓰레기는 다른 곳에 쏟아붓고, 결국 쓰레기 '봉투'만 가져갔다.


제보자는 이 장면이 찍힌 폐쇄회로(CC)TV를 확보하고 은평구청 자원순환과에 해당 사실을 문의했다. 하지만 구청은 경찰서에 문의하라고 해 당일 저녁 112에 전화했다. 10분 뒤 도착한 경찰은 제보자가 쓰레기 봉투를 이미 버렸기 때문에 절도에는 해당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제보자는 "내가 내 돈으로 쓰레기봉투를 구매한거면 재산적 가치가 있는 것 아니냐. 왜 절도에 해당하지 않느냐"고 물었지만 경찰 측은 "그것도 맞는 말이지만 절도라고 하기엔 기준이 너무 애매해다"고 답했다.


제보자는 "구청과 경찰서에서 서로 업무를 떠넘기는 느낌이 들었다"면서 "증거가 있는데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곳이 없어 정말 답답하다. 종량제 봉투 훔쳐간 빌런, 은평구 구산동 빨간모자 아줌마한테 묻고 싶다. 다른 것도 아닌 쓰레기 종량제 봉투를 왜 훔쳐간 것이냐"고 토로했다.


해당 제보를 접한 누리꾼들은 "별 사람이 다 있는 신기한 세상", "절도가 아니면 뭐라는 건가", "불법투기는 가능할듯" 등의 댓글을 달았다. 제보자는 누리꾼들의 반응이 뜨겁자 위로가 된다며 추가 글을 올렸다. 제보자는 "은평구청에서 전화가 왔다. 경고문 부착과 함께 구산동 주민센터에 전달해 수시로 관찰해준다고 하더라"면서 "도움을 준다고 하니 감사하긴 하지만 명확하게 잡을 수 있다거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다거나 이런 내용에 대해서는 역시나 도움을 받을 수 없으니 답답하다"고 전했다.

전체댓글 0

  • 8259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얼마나 아끼려고?'쓰레기 꺼내놓고 ‘종량제 봉투’만 훔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