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8(목)

통합검색

검색형태 :
기간 :
직접입력 :
~

생활밀착형뉴스 검색결과

  • '축구=치맥' 공식 통했다…월드컵 한국 경기 첫날 매출 급증
    축구 경기에 빠질 수 없는 치킨. 국내 대표 치킨 프랜차이즈 교촌치킨은 대한민국 축구 경기가 있던 24일(목)의 교촌치킨 가맹점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주(17일) 대비 11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위메이크뉴스 DB   bhc치킨도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첫 경기 특수를 톡톡히 누렸다. bhc치킨에 따르면 대한민국 대 우루과이와의 첫 경기가 펼쳐진 전일(24일) 축구 경기에서 당일 매출이 전월 동일 대비 200%, 전주 동일 대비 130%, 전년 동일 대비 140% 증가를 기록하며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저녁 늦게 시작한 이번 축구 경기 시간에 맞춰 국가 대표팀의 응원하며 치맥을 즐기는 고객들이 많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은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대회 첫 경기로 시작 전부터 큰 기대감을 모았고 특히 부상에도 불구하고 출전을 확정한 손흥민 선수와 최근 아시아권 팀들의 선전 등으로 인해 모든 축구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기 충분했다. 교촌에프앤비 관계자는 “교촌은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의 선전을 진심으로 기원한다”며 “앞으로 있을 축구 경기도 교촌이 준비한 풍성한 혜택과 함께 즐기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bhc치킨 관계자는 “지난 6월에 열린 평가전 시합에서도 치킨 메뉴 매출이 두 자릿수로 증가해 매출 순항이 예상됐으나 국가대표팀 선전을 위해 지속 진행했던 프로모션 덕분에 기대보다 상승폭이 컸다"며 ”앞으로도 bhc치킨은 대표팀의 안전과 승리를 기원하면서 축구 팬들이 전 세계인의 축구 축제를 온전히 누릴 수 있게 서비스 제공에 만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생활밀착형뉴스
    2022-11-25
  • 중국산 알몸 김치 파장 후 중국 수입 전년 대비 14% 감소
    지난해 3월 중국산 알몸 김치 영상이 공개된 뒤 소비자의 중국산 김치에 대한 불안이 커지면서 중국산 김치 수입량이 전년보다 14%나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식품 안전 관련 파동이 해당 식품의 소비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는지를 여실히 보여주는 단적인 사례다.    중국 김치공장의 김치 절이는 장면 사진출처=위메이크뉴스 DB   21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세계김치연구소 정선화 선임 연구원팀이 최근 국내 상품 김치의 생산ㆍ소비ㆍ수입 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김치 수입량 변화가 국내 김치산업에 미치는 영향 분석)는 한국유기농업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현재 한국으로 김치를 수출하는 국가의 수는 11개국(2019년 기준)이다. 전체 김치 수입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금액과 중량 모두 99%가 넘는다.    정 선임 연구원은 “중국으로부터의 김치 수입은 값싼 원재료비ㆍ인건비 등을 이유로 중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에 의해 시작됐으나, 현재는 한중합작기업ㆍ교포 기업ㆍ중국 기업 등 여러 형태의 기업에서 생산돼 한국으로 수출되고 있다.    우리나라의 김치 수입량은 2003년부터 2008년까지 급격히 증가해 20만 톤을 넘어섰다. 이후 2009년 김치 원산지 표시제 도입의 여파로 중국산 김치 수입량이 2008년 대비 33.4%나 감소했다. 이듬해인 2010년 국산 배추 가격 폭등으로 인해 김치 수입이 다시 증가하면서 2019년엔 30만 톤으로 역대 최고 수입 물량을 기록했다. 국내 외식시장의 지속적인 성장과 외식업소의 중국산 김치 수요 증가가 수입 증가를 이끌었다.    2021년 3월 중국의 비위생적인 절임 배추 영상이 보도된 후 수입 김치에 대한 소비자 불신이 커져 김치 수입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2021년 4~12월의 평균 월별 김치 수입량은 2018~2020년 4~12월 평균 수입량보다 30%나 적었다.    정부는 중국산 수입 김치의 위생 안전성을 요구하는 국민의 요구에 맞춰 수입 김치의 안전관리인증기준(HACCP)을 2021년 10월∼2024년 10월 새 단계적으로 모든 배추김치 해외 제조업소에 의무 적용하기로 했다.    정 선임 연구원은 논문에서 “수입 김치의 안전관리인증기준(HACCP)의 의무 도입은 중국 내 김치산업이 HACCP 인증을 취득한 업체 위주로 재편되거나, 신규업체의 인증 비용 부담으로 인해 수입 김치 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 생활밀착형뉴스
    2022-11-21
  • 개기식·천왕성 엄폐 동시 직관..."살아서는 다시 못볼 우주쇼"
    '살아서는 다시 못 볼 우주쇼 직관'   개기월식과 천왕성 엄폐가 동시 발생한 8일 서울 시내에서 올려다본 하늘의 뜬 달의 모습. 사진=위메이크뉴스   밤하늘에 지구의 그림자에 가려진 달이 다시 천왕성을 가리는 신비한 우주쇼가 펼쳐졌다.  국립과천과학관과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7시 16분부터 8시 41분까지 지구 그림자가 달을 가리는 개기월식(개기식)이 일어났다. 지구의 그림자에 가려진 붉은 달이 다시 천왕성을 가리는 국내 하늘에서 관측된 신기하고 희귀한 천문 현상이다. 지구 그림자가 달을 가리는 개기식은 지난해 5월 26일 이후 약 1년 6개월 만이다. 개기식에 앞서 달이 지구 본 그림자에 부분적으로 가려지기 시작하는 부분식은 오후 6시 8분께 시작됐다. 개기월식과 천왕성 엄폐가 동시 발생한 8일 서울 시내에서 올려다본 하늘의 뜬 달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달이 지구 그림자에 가장 깊이 들어가는 '최대식'은 7시 59분께 관측됐다. 이때 달의 고도는 약 29도로 동쪽에 시야가 트여 있는 곳에서 맨눈으로 볼 수 있는 위치였다. 달은 오후 8시 41분께 지구 그림자를 빠져나왔으며, 이때부터 부분식이 다시 시작돼 오후 9시 49분께 끝났다.   8일 오후 8시 12분 사진. 달의 왼쪽 위에 보이는 하얀 점으로 보이는 천체가 천왕성이다. 사진=한국천문연구원 제공/연합뉴스   개기월식이 진행되는 동안 달이 천왕성을 다시 가리는 엄폐(occultation) 현상이 동시에 일어났다. 엄폐란 천문학에서 멀리 있는 천체가 가까이 있는 천체에 의해 가려지는 것을 말한다. 이날 천왕성 엄폐는 오후 8시 23분부터 시작돼 9시 26분까지 약 1시간에 걸쳐 진행됐다. 자료=국립과천과학관 제공   월식과 행성 엄폐가 동시에 발생하는 현상은 백년에 한두 번 정도 일어나는 현상으로 지난 200년 사이 지구상에서 관측된 월식과 행성 엄폐의 동시 발생은 단 4회에 불과했다.  가장 최근의 월식과 천왕성 엄폐가 동시에 일어난 때는 2014년 10월 8일이었으나 당시 국내에서는 볼 수 없었다. 월식과 천황성 엄폐가 76년 후인 2098년 10월 10일 다시 발생할 것으로 보이지만, 그 때도 역시 국내에서는 볼 수 없다. 앞으로 200년 후에야 국내에서 월식과 행성 엄폐 현상을 동시에 볼 수 있을 것으로 국립과천과학관은 예측했다.   월식은 달이 지구 그림자를 통과하면서 나타나는 현상으로 평균 6개월에 한 번 정도 나타난다. 지구 그림자 속으로 완전히 들어가면 개기월식, 지구 그림자를 스치듯 지나가면 부분월식으로 부른다. 개기월식 현상이 붉은 색을 띠는 것은 태양 빛이 지구대기를 통과할 때 파란빛은 흩어지고 붉은 색만 통과해 달을 비추기 때문이다.   개기월식과 천왕성 엄폐가 동시 발생한 8일 서울 시내에서 올려다본 하늘의 뜬 달의 모습. 사진=SNS   이날 월식과 엄폐 천문현상은 한반도 전역에서 직접 볼 수 있었기 때문에 누리꾼들은 직관한 천문현상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찍어 올렸다. 인터넷에서는 유튜브를 통해 국립과학과학관이 실시간 개기월식과 엄폐를 중계하기도 했다. .
    • 생활밀착형뉴스
    2022-11-09

전체 검색결과

  • '축구=치맥' 공식 통했다…월드컵 한국 경기 첫날 매출 급증
    축구 경기에 빠질 수 없는 치킨. 국내 대표 치킨 프랜차이즈 교촌치킨은 대한민국 축구 경기가 있던 24일(목)의 교촌치킨 가맹점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주(17일) 대비 11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위메이크뉴스 DB   bhc치킨도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첫 경기 특수를 톡톡히 누렸다. bhc치킨에 따르면 대한민국 대 우루과이와의 첫 경기가 펼쳐진 전일(24일) 축구 경기에서 당일 매출이 전월 동일 대비 200%, 전주 동일 대비 130%, 전년 동일 대비 140% 증가를 기록하며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저녁 늦게 시작한 이번 축구 경기 시간에 맞춰 국가 대표팀의 응원하며 치맥을 즐기는 고객들이 많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은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대회 첫 경기로 시작 전부터 큰 기대감을 모았고 특히 부상에도 불구하고 출전을 확정한 손흥민 선수와 최근 아시아권 팀들의 선전 등으로 인해 모든 축구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기 충분했다. 교촌에프앤비 관계자는 “교촌은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의 선전을 진심으로 기원한다”며 “앞으로 있을 축구 경기도 교촌이 준비한 풍성한 혜택과 함께 즐기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bhc치킨 관계자는 “지난 6월에 열린 평가전 시합에서도 치킨 메뉴 매출이 두 자릿수로 증가해 매출 순항이 예상됐으나 국가대표팀 선전을 위해 지속 진행했던 프로모션 덕분에 기대보다 상승폭이 컸다"며 ”앞으로도 bhc치킨은 대표팀의 안전과 승리를 기원하면서 축구 팬들이 전 세계인의 축구 축제를 온전히 누릴 수 있게 서비스 제공에 만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생활밀착형뉴스
    2022-11-25
  • 중국산 알몸 김치 파장 후 중국 수입 전년 대비 14% 감소
    지난해 3월 중국산 알몸 김치 영상이 공개된 뒤 소비자의 중국산 김치에 대한 불안이 커지면서 중국산 김치 수입량이 전년보다 14%나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식품 안전 관련 파동이 해당 식품의 소비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는지를 여실히 보여주는 단적인 사례다.    중국 김치공장의 김치 절이는 장면 사진출처=위메이크뉴스 DB   21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세계김치연구소 정선화 선임 연구원팀이 최근 국내 상품 김치의 생산ㆍ소비ㆍ수입 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김치 수입량 변화가 국내 김치산업에 미치는 영향 분석)는 한국유기농업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현재 한국으로 김치를 수출하는 국가의 수는 11개국(2019년 기준)이다. 전체 김치 수입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금액과 중량 모두 99%가 넘는다.    정 선임 연구원은 “중국으로부터의 김치 수입은 값싼 원재료비ㆍ인건비 등을 이유로 중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에 의해 시작됐으나, 현재는 한중합작기업ㆍ교포 기업ㆍ중국 기업 등 여러 형태의 기업에서 생산돼 한국으로 수출되고 있다.    우리나라의 김치 수입량은 2003년부터 2008년까지 급격히 증가해 20만 톤을 넘어섰다. 이후 2009년 김치 원산지 표시제 도입의 여파로 중국산 김치 수입량이 2008년 대비 33.4%나 감소했다. 이듬해인 2010년 국산 배추 가격 폭등으로 인해 김치 수입이 다시 증가하면서 2019년엔 30만 톤으로 역대 최고 수입 물량을 기록했다. 국내 외식시장의 지속적인 성장과 외식업소의 중국산 김치 수요 증가가 수입 증가를 이끌었다.    2021년 3월 중국의 비위생적인 절임 배추 영상이 보도된 후 수입 김치에 대한 소비자 불신이 커져 김치 수입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2021년 4~12월의 평균 월별 김치 수입량은 2018~2020년 4~12월 평균 수입량보다 30%나 적었다.    정부는 중국산 수입 김치의 위생 안전성을 요구하는 국민의 요구에 맞춰 수입 김치의 안전관리인증기준(HACCP)을 2021년 10월∼2024년 10월 새 단계적으로 모든 배추김치 해외 제조업소에 의무 적용하기로 했다.    정 선임 연구원은 논문에서 “수입 김치의 안전관리인증기준(HACCP)의 의무 도입은 중국 내 김치산업이 HACCP 인증을 취득한 업체 위주로 재편되거나, 신규업체의 인증 비용 부담으로 인해 수입 김치 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 생활밀착형뉴스
    2022-11-21
  • 개기식·천왕성 엄폐 동시 직관..."살아서는 다시 못볼 우주쇼"
    '살아서는 다시 못 볼 우주쇼 직관'   개기월식과 천왕성 엄폐가 동시 발생한 8일 서울 시내에서 올려다본 하늘의 뜬 달의 모습. 사진=위메이크뉴스   밤하늘에 지구의 그림자에 가려진 달이 다시 천왕성을 가리는 신비한 우주쇼가 펼쳐졌다.  국립과천과학관과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7시 16분부터 8시 41분까지 지구 그림자가 달을 가리는 개기월식(개기식)이 일어났다. 지구의 그림자에 가려진 붉은 달이 다시 천왕성을 가리는 국내 하늘에서 관측된 신기하고 희귀한 천문 현상이다. 지구 그림자가 달을 가리는 개기식은 지난해 5월 26일 이후 약 1년 6개월 만이다. 개기식에 앞서 달이 지구 본 그림자에 부분적으로 가려지기 시작하는 부분식은 오후 6시 8분께 시작됐다. 개기월식과 천왕성 엄폐가 동시 발생한 8일 서울 시내에서 올려다본 하늘의 뜬 달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달이 지구 그림자에 가장 깊이 들어가는 '최대식'은 7시 59분께 관측됐다. 이때 달의 고도는 약 29도로 동쪽에 시야가 트여 있는 곳에서 맨눈으로 볼 수 있는 위치였다. 달은 오후 8시 41분께 지구 그림자를 빠져나왔으며, 이때부터 부분식이 다시 시작돼 오후 9시 49분께 끝났다.   8일 오후 8시 12분 사진. 달의 왼쪽 위에 보이는 하얀 점으로 보이는 천체가 천왕성이다. 사진=한국천문연구원 제공/연합뉴스   개기월식이 진행되는 동안 달이 천왕성을 다시 가리는 엄폐(occultation) 현상이 동시에 일어났다. 엄폐란 천문학에서 멀리 있는 천체가 가까이 있는 천체에 의해 가려지는 것을 말한다. 이날 천왕성 엄폐는 오후 8시 23분부터 시작돼 9시 26분까지 약 1시간에 걸쳐 진행됐다. 자료=국립과천과학관 제공   월식과 행성 엄폐가 동시에 발생하는 현상은 백년에 한두 번 정도 일어나는 현상으로 지난 200년 사이 지구상에서 관측된 월식과 행성 엄폐의 동시 발생은 단 4회에 불과했다.  가장 최근의 월식과 천왕성 엄폐가 동시에 일어난 때는 2014년 10월 8일이었으나 당시 국내에서는 볼 수 없었다. 월식과 천황성 엄폐가 76년 후인 2098년 10월 10일 다시 발생할 것으로 보이지만, 그 때도 역시 국내에서는 볼 수 없다. 앞으로 200년 후에야 국내에서 월식과 행성 엄폐 현상을 동시에 볼 수 있을 것으로 국립과천과학관은 예측했다.   월식은 달이 지구 그림자를 통과하면서 나타나는 현상으로 평균 6개월에 한 번 정도 나타난다. 지구 그림자 속으로 완전히 들어가면 개기월식, 지구 그림자를 스치듯 지나가면 부분월식으로 부른다. 개기월식 현상이 붉은 색을 띠는 것은 태양 빛이 지구대기를 통과할 때 파란빛은 흩어지고 붉은 색만 통과해 달을 비추기 때문이다.   개기월식과 천왕성 엄폐가 동시 발생한 8일 서울 시내에서 올려다본 하늘의 뜬 달의 모습. 사진=SNS   이날 월식과 엄폐 천문현상은 한반도 전역에서 직접 볼 수 있었기 때문에 누리꾼들은 직관한 천문현상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찍어 올렸다. 인터넷에서는 유튜브를 통해 국립과학과학관이 실시간 개기월식과 엄폐를 중계하기도 했다. .
    • 생활밀착형뉴스
    2022-11-09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