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8(화)
 

나이키 골프화를 사기 위해 수많은 사람들이 추운 겨울밤을 텐트를 치고 밤새 기다리거나 백화점 오픈 시간에 맞춰 에스컬레이터에서 뛰는 등 한차례 난리가 났다. 


Screenshot 2022-01-16 at 15.16.22.jpg
나이키 '조던 1 로우 G' 골프화. 이번에 나온 골프화는 에어 조던 시리즈 중에서 가장 클래식하고 상징적인 디자인을 차용했다. (사진출처=나이키)

이런 소동을 일으킨 주범은 '나이키 에어조던1 로우 골프 시카고'. 정가는 17만9000원. 하지만, 중고거래시 70만원의 호가를 넘는다. 한정판으로 나온 신발을 특템할 경우 사자마자 50만원 이상을 벌게 되는 셈이다. 


Screenshot 2022-01-16 at 15.42.36.jpg
대구 신세계백화점이 오픈하자마자 2층에 있는 나이키 골프용품 매장으로 달려들어가는 고객들의 모습이 위험천만해 보인다. (영상출처=유튜브)

지난 14일 대구 신세계백화점에는 선착순 100켤레을 한정 판매하는 나이키 골프화를 사기 위해 한바탕 소동이 일어났다. 이날 유튜브에 올라온 "대구 신세계 나이키 조던 골프 오픈런 영상"에는 대구 신세계백화점이 오픈하자마자 2층에 있는 나이키 골프용품 매장으로 달려들어가는 고객들의 모습이 찍혔다. 대구 신세계백화점 영상을 올린 누리꾼은 "좀비 실사판 같았다"며 "너무 무서웠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Screenshot 2022-01-16 at 15.41.07.jpg
한정 판매 나이키 골프화를 사기 위해 줄을 선 사람들과 텐트를 치고 기다리는 모습(사진출처=인터네 커뮤니티)

전국 나이키 매장이 있는 곳에는 오픈을 기다리며 신발을 구매하기 위해 백화점 앞에 텐트를 설치하는 장면도 연출됐다.  


이날 선착순 100명에게만 판매된 나이키 골프화는 '에어 조던 1로우 G'로, 골프광인 조던의 이름을 붙인 한정판 골프화다. 농구 황제 조던이 농구화가 아닌 골프화를 만들면서 화제가 됐다. 조던은 농구 현역시절 때부터 골프광이었다. 시카고 불스 경기가 있는 날에도 36홀 골프 라운딩을 한 적이 있고, 지난 19년에는 미국 플로리다에 자신의 등번호 23번을 따서 '그로브 23'이라는 골프장을 오픈했다. 


정가는 17만9000원이지만 100켤레만 판매되는 희소성 탓에 웃돈을 얹어 재판매되는 중고거래시장에서는 70만원 넘게 거래되고 있다.

전체댓글 0

  • 1401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정판매 '골프화' 사기 위해 '-10도 노숙'에'오픈런'까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