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8(화)
 

충북 청주시에서 동거남를 살해한 30대 여성이 구속됐다. 숨진 남성의 시신은 여성의 집 발코니에서 심각하게 부패한 채 발견됐다.

Screenshot 2022-03-16 at 07.12.58.jpg
청주지방법원(사진출처=청주지법 홈페이지)

지난 14일 청주지법 이현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살인 혐의를 받는 여성 A(31)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전날 오전 1시30분쯤 흥덕경찰서 복대지구대를 찾아와 “한 달 전쯤 둔기로 남자친구를 살해했다”고 자수했다.


경찰이 A씨의 집으로 출동해 현장을 확인한 결과, 빌라 발코니에서 B(31)씨 시신이 발견됐다. 당시 시신은 심하게 부패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정확한 범행 일시와 동기를 진술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B씨가 사망한 시점 등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전체댓글 0

  • 1471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달 전 동거남 살해한 30대 여성 자수…발코니서 부패한 시신 발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