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8(목)
 

누군가가 주문한 배달 앱 메모 내용이 인터넷 커뮤니티에 공개되면서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453yty.jpg
사진출처=인터넷 커뮤니티 더쿠

 

19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올라온 배달 앱 메모에는 '최저시급 받으면서 열심히 만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시간이 지나도 저와 여러분의 위치의 분화는 없을 겁니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게시된 사진을 보면 배달 주소지가 서울시 동작구이며 '배달의 민족'을 통해 맘스터치의 후라이드통다리 2개와 매콤치즈마요소스 2개 그리고 휄렛버거 세트 1만9900원 어치를 주문한 내용이 메모와 함께 확인된다.


매장의 아르바이트생은 사진을 올리면서 "진짜 너무 속상하네요. 휴학하고 잠깐 아르바이트하고 있는 학생인데 도대체 왜 이런 얘기를 들으면서 일해야 되는지 모르겠습니다. 이거 보고 계시다면 도대체 얼마만큼 잘 살고 어느 위치에 계신지는 모르겠지만 말 함부로 하지 마세요"라며 주문자에게 응수했다.


사진을 본 누리꾼은 "19900원어치 햄버거 시키면서 천박함의 극치를 보여준다. '찐다'가 따로 없다" 등의 의견을 내면서 공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332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최저시급 받으면서 만들어주셔서 감사" 배달앱 메모 논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