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1(수)
 

지난 1일부터 서울 택시요금 심야할증이 종전보다 2시간 앞당겨 오후 10시부터 적용됐다. 


Screenshot 2022-12-02 at 07.39.39.jpg
심야 시간대에 택시를 타기 위해 기다리고 있는 시민들. 사진=연합뉴스

 

3800원인 중형택시 기본요금은 오후 10시∼오후 11시와 오전 2시부터 오전 4시 사이에는 4600원으로 오르고, 오후 11시부터 오전 2시까지는 기본요금이 5300원부터 시작된다. 오후 11시부터 다음 날 오전 2시까지는 기본 할증률(20%)의 2배인 40%까지 할증된다.


심야 택시 대란을 막기 위해 내놓은 심야할증 확대 정책이 시작되면서 서울 심야할증 요금은 1982년 이후 40년 만이다. 


심야 할증 요금 인상이 시작되면서 시민들의 부담도 늘고 있다. 평소 오후 10시에서 12시 사이 택시로 귀가하던 경우 요금이 1만원 나왔다면 심야 할증이 확대 적용된 이후 1만2천원까지 오르게 된다. 


Screenshot 2022-12-02 at 07.39.49.jpg
택시요금 심야할증 인상안. 자료=서울시/그래픽=연합뉴스

 

심야 택시 대란의 해소 정책으로 내놓은 할증 확대는 결국 시민들의 부담으로 전가됐다. 


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의견도 있다. 물가가 오른만큼 택시요금 인상도 당연하다는 논리다. 오후 10시는 대중교통이 있기 때문에 택시를 타는 것은 선택이므로 불합리한 상황은 아니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택시 기사들은 대체로 심야할증 확대를 환영하는 분위기다. 다만 법인택시 기사들은 요금 인상에 따라 회사 사납금까지 함께 인상될까봐 우려하고 있다.


서울시는 심야할증 확대로 인해 택시 공급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달 10일부터 개인택시 부제(강제휴무제)를 전면 해제했지만 심야 운행 택시는 기대보다 늘지 않았다.


서울시에 따르면 오후 11시부터 이튿날 오전 2시까지 서울 시내 약 2만대의 택시가 운행되는데 연말연시에 택시 대란이 발생하지 않으려면 최소 2만 5천대 이상은 운행돼야 한다고 예측했다.

 

심야 할증 적용이 시작된 이후 첫 금요일인 2일은 심야 택시 대란의 해소 여부가 시금석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전체댓글 0

  • 3233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 심야 택시요금 40년만에 인상...기본요금 4600~5300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