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4(토)
 

편의점도 오프런 대열에 합류했다.   


Screenshot 2023-03-09 at 08.28.05.JPG
세븐일레븐 오픈런. 사진=세븐일레븐 제공

 

주인공은 '위스키'. 코로나 사태 이후 집에서 술을 마시는 '홈술' 문화가 자리잡히면서 다양한 주류에 대한 인기가 높아지면서 위스키에 탄산음료를 섞어 하이볼을 마시는 등 '홈텐딩(홈+바텐딩)'과 칵테일 문화가 확산되고 있다.  


GS25에 따르면 올해들어 위스키 매출 신장률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27.5% 증가했다. 2021년에는 전년 동기 대비 60.8%, 2020년에는 46.8% 증가한 데 비해 성장폭이 큰 것이다. 편의점에서 위스키를 구매하는 연령은 주로 2030세대였다. 구매고객 중 2030의 비중은 2020년 51.3%에서 올해는 2월까지 70.8%로 늘었다.


지난달 10일부터 열렸던 GS25의 ‘위런’(위스키오픈런) 행사는 2023병의 물량이 열흘만에 완판됐다. 대한민국 최초의 싱글몰트 위스키인 김창수위스키GS리테일스페셜에디션이 당초 알려진 물량보다 증가된 유통사 최대 물량 38병으로 준비돼 2일간의 밤샘 오픈런 고객들에게 돌아갔다. 


GS25 관계자는 “지난해 6월과 8월에 진행한 위런 행사의 성공으로 올해부터는 매월 10일마다 위스키 행사를 정례화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Screenshot 2023-03-09 at 08.28.12.JPG
발베니. 사진=GS리테일 제공

 

GS리테일은 오는 10일 오전 10시부터 인기 주류 8500여병을 선보이는 '위-런'(위스키+오픈런)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주류강화형 GS25와 슈퍼마켓 GS더프레시 등 총 72개 매장에서 동시에 진행된다. 이번 행사를 위해 발베니 12년 더블우드 2천병과 글렌피딕 15년 240병 등 위스키 12종 약 5천병을 준비했다. 와인과 샴폐인 3500여병도 함께 선보인다.


편의점 업계는 2030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주류를 구매하는 주요 소비층으로 부상하고 있는 점을 노렸다. 지난 세븐일레븐 ‘위스키 오픈런’ 행사는 오후 2시부터 시작하는데 오전 8시부터 위스키를 구매하고자 하는 사람이 몰려 긴줄을 만들었다. 


세븐일레븐은 챌린지스토어점, 소공점, 더스티븐청담점에서 '발베니12년더블우드', '발베니14년캐리비안', '러셀 싱글배럴', '히비키 하모니', '야마자키12년' 등 희소성 위스키 5종을 현장 판매했다. 앞서 세븐일레븐은 '발베니 더블우드 12년', '맥캘란 더블 12년' , '더글렌그란트 15년' 3종을 판매하는 '런 위스키' 행사에서 3일만에 준비한 물량을 모두 소진했다.


세븐일레븐에 따르면 홈술 트렌드로 지난 1∼23일 위스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0%나 신장했다.

전체댓글 0

  • 5568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30, 편의점 '위스키' 사러 오픈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