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18(토)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는 2023년 6월 5일 환경의 날, 일본 대사관 앞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투기 계획을 규탄하는 1인 시위를 펼쳤다. 


45454gy.jpg
사진=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 제공

 

이 날 시위는 녹색소비자연대 활동가들과 회원들이 원전수 투기 계획을 규탄하는 피켓을 들고 20미터 간격을 유지하며 일본 대사관을 둘러서서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일본 정부와 IAEA는 후쿠시마 원전 처리수라는 표현을 사용하며, 바다로 원전수를 배출하더라도 인체에 큰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이러한 데이터는 이해 당사국인 일본과 원자력 발전을 옹호하는 국제원자력기구의 조사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정작 직접적인 피해를 입을 수 있는 대한민국 정부가 조사한 과학적 근거는 없으며, 일본의 통제로 이러한 조사를 시도할 수조차 없는 상황이다.

 

이에 녹색소비자연대는 한국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조사하고 과학적 데이터를 발표하여, 대한민국의 소비자들이 신뢰할만한 근거를 제시해야 함을 이미 성명서를 통해 주장했다. 


또한 녹색소비자연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가 정말 안전하다면, 일본에서 농업용수로 사용하거나 자체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이 있을 텐데, 이를 바다에 투기하여 세계적인 해양 오염을 유발하고, 주변 국가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의 부당성을 이미 전달했다. 


녹색소비자연대 관계자는 "방사능 피폭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은 매우 오랜 시간이 지난 후에 나타날 수 있고, 인체에 발생한 피해는 돌이킬 수 없다는 측면에서 누가 이에 대한 책임을 질것인지, 어떻게 피해의 인과관계를 밝힐 수 있을 것인지 등 구체적인 방안조차 없다"면서 "따라서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투기는 성급한 조치이기에 이러한 계획은 즉시 중단되어야 함을 우리는 1위 시위라는 행동을 통해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0089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왜 녹색소비자연대는 일본 대사관 앞에서 1인 시위를 했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