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6(화)
 

현대차 싼타페(MX5)의 구입의향이 공식 출시(8월 16일) 전후 약진하고 있다. 출시 전 역대 3위에서 출시 주(W-Week) 2위에 오르더니 다시 한 주 만에 1위로 점프했다. 현재 추세라면 다음주(W+2)에도 1위가 유력해 보이며, 아이오닉6의 이전 최고 기록을 넘어설 수 있을 지 관심사다.


31017998_20230718093500_5656537370.jpg
현대차 싼타페(MX5)

 

자동차 리서치 전문기관 컨슈머인사이트는 2021년 11월 시작한 신차 소비자 초기 반응(AIMM : Auto Initial Market Monitoring) 조사에서 앞으로 2년 내 신차 구입의향이 있는 소비자(매주 500명)에게 출시 전후 1년 이내(출시 전, 출시 후 각각 6개월)의 국산·수입 신차 모델(페이스 리프트는 제외)에 대한 인지도, 관심도, 구입의향 등을 묻고 있다.


■ 출시 전 3, 4위에 머물다가 급부상


싼타페는 출시 후 첫주(W+1)인 8월 4주차(8월 21일 주) 조사에서 구입의향 31%를 기록했다. 아이오닉6와 그랜저의 동일 시점 최고기록((W+1 기준 각각 27%)보다 4%포인트(p) 높은 역대 1위다. 출시 직전 주(W-1)까지도 구입의향 22%로 아이오닉6(28%)와 그랜저(27%)에 뒤졌으나 출시주에 그랜저를 따라잡고 다시 한 주 만에 아이오닉6까지 추월했다.


구입의향은 2년 이내에 신차를 살 의향이 있는 소비자가 '(관심이 있다고 한) 그 모델에 대해 앞으로 2년 이내에 구입할 가능성은 어느 정도입니까?'라는 4점 척도 질문에 '약간(3점)+매우(4점) 있다'고 응답한 비율이다.


싼타페의 신기록은 출시 후 2주(W+2, 8월 28일주)에도 계속될 가능성이 높다. 싼타페의 최근 상승세가 워낙 가파른 데다 동일 시점 역대 1위인 아이오닉6(33%)와 2위 그랜저(32%)의 기록에 이미 1~2%p 차이로 근접했기 때문이다. 신차 거의 모두가 W+2주까지는 큰 상승세를 이어갔다는 점을 고려하면 더욱 확실시된다.

1693527072977_230901112044DD562C2C.jpg

 

■ 제원∙가격 공개 후 구입의향 수직 상승…출시 이벤트 주효


소비자의 한줄평과 구입의향 이유를 보면 싼타페의 경쟁력을 짐작할 수 있다. ‘가족’, ‘SUV’, ‘캠핑’ 등의 키워드가 눈에 띄게 많았고 ‘가성비’, ‘디자인’, ‘실용적’이라는 긍정적 표현이 다수였다.


세단인 아이오닉6나 그랜저와 달리 대세 차종인 SUV인 데다 적당한 사이즈와 가격대의 패밀리카로서 흥행요소를 두루 갖춘 셈이다. 제원∙가격 공개 이후 수직 상승한 것을 보면 출시 이벤트 효과도 살아 있다. 여세를 몰아 아이오닉6(W+3주 39%)와 그랜저(W+7주 37%)의 역대 기록을 다시 쓸 수 있을지 주목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2708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신형 싼타페, 구입의향 첫 1위…신기록 행진 이어갈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