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6(화)
 

한국 축구대표팀이 7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요르단에 0-2로 졸전 끝에 패배하면서 클린스만 감독의 경질부터 정몽규 축구협회 회장의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점차 커지고 있다.


BB1hUnDq.jpg
이천수 라이브 영상 캡쳐 사진출처=SNS

 

경기를 유튜브로 중계하던 이천수는 "클린스만(감독)은 아시안컵 와서는 공격하는 모습도 없다"며 "수장과 사령탑이면, 책임을 지는 자리다. 뭔가 부족한 것이 있으면 빨리 지시해서 바꿔야 하는데 2대 0으로 지면서도 교체가 늦었다"고 지적했다. 


BB1hUz4X.jpg
개그맨 이경규 라이브 영상 캡쳐 사진출처=SNS

 

개그맨 이경규도 라이브 방송을 통해 "축구협회장이 누구야. 정몽규 물러나. 책임지고 물러나야지. 자기가 이렇게 만들어놨으면 자기가 물러나야지"라며 대한축구협회장의 실명을 언급한 후 사태를 책임질 것을 요구했다.


PYH2024011214280001300.jpg
대한축구협회 정몽규 회장(도하=연합뉴스)

 

그 밖에도 많은 이들이 클린스만 감독이 스스로 대한민국 대표팀 사령탑 자리에서 내려와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하지만 정작 클린스만 감독은 요르단전 직후 기자회견에서 사퇴는 없을 것이라고 단호히 입장을 밝혔다.


이처럼 황당한 답변에 누리꾼들은 축구 협회가 감독을 당장 경질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지만 이마저도 쉽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계약 연봉이 약 29억 원 정도로 추정되는 클린스만 감독인 만큼 협회 쪽에서 그를 경질했을 시 물어야 할 위약금도 90억~100억 원이라는 말까지 돌고 있다.


"사퇴는 없다"는 클린스만 감독의 답변에 여론은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축구협회의 발빠른 대처와 입장 발표가 절실해 보인다.

태그

전체댓글 0

  • 6632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축구 졸전에 감독 경질에서 정몽규 회장 사퇴론까지 번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