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2(일)
 

인하대 의과대학 학생들이 코로나19 사태 속에 온라인으로 진행된 일부 과목 평가시험에서 집단으로 부정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인하대 측은 부정행위에 가담한 의과대학 1, 2학년 학생 91명의 시험 점수를 0점 처리하고 담당 교수와의 상담과 사회봉사를 명령했다고 밝혔다.


upload_1532483302879_485.jpg
인하대학교 의과대학 홈페이지

 

1일 인하대에 따르면 지난 3월 12일과 22일, 4월 18일 온라인으로 치른 의학과 2개 과목(근골격계·내분비계) 단원평가에서 2학년생 41명이 부정행위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4월 11일 온라인으로 치른 1개 과목(기초의학총론) 중간고사에서도 1학년생 50명이 부정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학생들은 각각 2∼9명이 무리를 지어 한 장소에서 함께 문제를 풀거나 전화 또는 SNS를 이용해 답을 공유했다고 학교 측은 밝혔다.


부정행위에 가담하지 않은 학생들이 문제를 제기했고 학교 측이 학생들의 답안지를 대조하는 한편 자진신고를 권유한 결과 총 91명이 부정행위를 저질렀다고 스스로 신고했다는 것이다.


인하대 의대는 이날 오후 늦게 자체 상벌위원회를 열어 부정행위를 저지른 학생들에 대한 처분을 결정했다.


부정행위자 전원의 해당 시험을 0점 처리하고 담당교수 상담과 사회봉사 명령을 동시에 진행하기로 했다.


인하대는 코로나19 사태로 1학기 전면 온라인 수업을 하고 있으며 과목별로 담당교수가 재량권을 가진 평가방식의 경우 중간고사 20%, 기말고사 80% 비율로 정한 수업이 많다.


1학기 기말고사는 대면평가 방식으로 치르기로 했다.


인하대 관계자는 "의학과 학생들이 자신의 부정행위를 인정하고 자진신고한 점과 깊이 반성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면서 "부정행위가 재발하지 않도록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체댓글 0

  • 0879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하대 의대생, 온라인시험에서 집단부정행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