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5(수)
 

기상청은 2일 오후 2시를 기해 서울 전역에 호우경보를 발효했다.


호우경보는 3시간 강우량이 90㎜ 또는 12시간 강우량이 180㎜ 이상 예상될 때 발효된다. 호우경보가 내릴 경우 집중호우가 우려되므로 외출이나 차량 운전을 자제해야 한다.


기상청에 따르면 호우특보가 발효된 서울·경기도와 강원도, 충청 북부, 경북 북부에는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10∼20mm 내외의 다소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또 서해상에 형성된 강한 강수대는 서울을 중심으로 오후 2시께 본격적으로 영향을 줄 전망이다. 이에 따라 빗줄기가 서서히 강해져 오후 2시부터 서울·경기도, 강원 영서 등에 매우 강한 비가 오겠다.


특히 제4호 태풍 '하구핏'에 의해 다량의 수증기가 공급돼 밤부터 정체전선이 더욱더 활성화되면서 당분간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집중호우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15시 기준으로 의정부,동두천,포천,구리,남양주,가평,양평,하남,철원,화천,양구평지,춘천,홍천평지 지역에 호우경보를 내렸다.


이어 16시에 인제 평지와 양구산간,인제산간,홍천산간,평창산간,속초산간,고성산간,양양산간,강릉산간까지 호우경보를 발효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360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상청, 서울·경기북부·강원 등 중부지방 호우경보 발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