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19(토)
 

방송인 홍석천이 운영하던 이태원 식당이 코로나19로 결국 폐업을 하게 되었는데 이웃에서 걸어준 작별 문구를 보고 울컥했다. 


512.jpg
사진 출처=홍석천 인스타그램

 

31일 홍석천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눈물납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이런 사랑을 받아본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 동네 사장님들 정말 감사하고 미안해요”라고 글을 올렸다.


또한 홍석천은 “어제 이태원 마이첼시 마지막 영업을 끝내고 오늘은 아침부터 촬영 중입니다. 이태원에서 몇장의 사진이 날라왔네요. 동네 사장님들이 저 몰래 플래카드를 붙이셨어요. 아 정말 울컥했어요”라며 “제 결정을 되돌려야 할 정도로 마음이 편치않네요. 이태원은 이래서 더 사랑스럽습니다. 정겹습니다. 그래서 더 희망이 있습니다. 이태원화이팅 사랑합니다”라며 관련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에는 문을 닫은 이태원 홍석천 가게 앞에 '홍석천 대표님 그간  담긴 참으로 고생많이 하셨습니다. 누가 뭐래도 당신은 영원한 이태원 전설입니다...(이하 생략)'라는 문구가 담겨 있었다.


또한 그 현수막 옆에는 홍석천이 '그동안 이태원 세계음식거리와 저희 마이챌시를 방문해주신 고객님께 감사 드립니다. 고맙습니다'라는 문구가 함께 걸려 있었다.

태그

전체댓글 0

  • 0667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홍석천 폐업 식당에 붙은 감동 메시지 '울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