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18(금)
 
자동차 출시 및 시승행사에서는 경험하기 어려운 일이 벌어졌다. 핸들 위에 음성 표시를 누르자 ‘예, 말씀하세요’라는 ‘카카오 아이(카카오 i)’의 음성 명령 시스템이 작동했다. 그리고 차창을 모두 열어달라고 하자, ‘네, 차창을 모두 열겠습니다’라는 말과 함께 달리는 차의 창문 4개가 동시에 열리고 시원한 겨울바람이 불어닥쳤다. 
 
카카오 아이.jpg
3세대 K5에 탑재한 인공지능 음성명령 수행 모습. 기아차 제공

 

일반 스마트폰에서 경험할 수 있었던 날씨와 뉴스 등의 정보나 내비게이션 작동 등은 자동차에서도 가능해진 지 오래다. 그러나 차창 여닫기처럼 차량을 직접 음성명령으로 제어하는 것은 한 단계 더 발전한 것으로 K5에 처음 적용됐다. 여전히 ‘차창을 반만 열어줘’ ‘살짝만 열어줘’ 같은 세부 명령까지는 불가능했지만 이 정도도 장족의 발전이었다. 

 음성 인식 차량 제어는 “에어컨 켜줘”, “앞 좌석 창문 열어줘”와 같은 직관적인 명령뿐만 아니라 “시원하게 해줘”, “따뜻하게 해줘”와 같이 사람에게 대화하듯 자연스럽게 얘기할 경우에도 운전자의 요구를 정확히 파악하고 그에 맞춰 공조뿐만 아니라 창문, 스티어링 휠 열선, 시트 열선 및 통풍, 뒷유리 열선 등을 모두 제어할 수 있다.

 근래 몇 년간 카카오와의 협업을 강조한 현대기아차가 마침내 더욱 편리한 ICT(정보통신기술) 핵심기술을 자동차에 적용하며 진화하는 자동차 산업의 미래를 보여준 셈이다. 

 실제 당일 출시 및 시승행사에는 기아차 임직원뿐만 아니라 김병학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부사장과 카카오 홍보 관계자들도 참여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대표 백상엽)는 지난 3일 공식 출범했는데 올해 5월 카카오의 사내 독립기업(CIC)으로 조직 개편됐던 AI LAB(에이아이 랩)이 분사한 회사다.

 카카오의 AI 기술 및 서비스 운영 노하우를 기업 맞춤형 서비스로 진화시켜 국내 대표 기업형(엔터프라이즈) IT 플랫폼 사업자로 성장하겠다는 뚜렷한 목표도 갖고 있다. 향후 자동차뿐만 아니라 주택 등 건설산업 중심으로 진행하고 있는 카카오의 인공지능 플랫폼 ‘카카오 아이’를 유통, 소비재, 엔터테인먼트 등 폭넓은 영역으로 확장한다는 전략이다. 

 결국, 카카오가 처음 인공지능 기술을 현대·기아차와의 협업으로 폭넓은 기업 서비스 영역으로 확장하기 위한 회사인 셈이다. 

 이처럼 카카오와 현대·기아차의 협력은 2017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두 회사는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 아이’의 음성 인식 기술을 기반으로 한 ‘서버형 음성 인식’ 기술을 개발하기로 한 후 그 해 새롭게 출시한 제네시스 G70에 적용하기 시작했다.

 그런데 이번 K5에서는 좀 더 진화한 기술을 선보이면서 한 단계 더 발전한 모습을 보여줘 눈길을 끈다. 김병학 부사장은 “앞으로 자동차 업계의 새로운 인공지능 혁신에 더욱 매진해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현대와 손잡은 카카오, 자동차 인공지능 '고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