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3(금)
 

 4332.jpg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몸살을 앓는 가운데 곳곳에 사재기 현상까지 벌어지고 있어 지구촌이 들썩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각 나라별로 사재기 품목이 색달라 눈길을 끈다.

 

최근 감염자가 부쩍 늘어난 미국은 단연 화장지가 사재기 품목 1순위다. 특히 화장지는 일본도 극성이다.  미국과 일본 두 나라는 언론을 통해 진열대에 화장지가 텅 빈 장면이 자주 보도되고 있다. 

 

왜 미국에선 화장지가 사재기 품목일까?  국내 정서로는 의아할 수 있지만 아직까지 미국은 비데(bidet)문화가 확산되어 있지 않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설득력을 갖는다.

 

미국에서 화장지 사재기 대란이 발생하자 '비데' 문의가 폭증하고 있다는 점도 이를 증명한다. 화장지를 구하기 어려워지면서 이를 대체할 비데에 대한 관심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경우 오피스 빌딩은 물론 일반 가정에도 비데가 설치된 경우를 찾기 어렵다. 코웨이 미국법인 관계자에 따르면 화장지 사재기 이후 최근에 들어 미국법인의 비데 관련 문의가 평소 대비 10배 이상 폭증했다고 한다.

 

또한 미국 화장실은 배수구가 없는 건식형태로 되어 있는 곳이 많아화장지가 없으면 곤란한 상황에 빠질 수 있다는 주장도 이해가 간다.

 

한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인들은 한 해 1인당 141개의 두루마리 휴지를 쓴다. 이는 비데 탄생지로 여겨지는 프랑스의 2배 수준이다.

 

심리적인 분석을 하는 시각도 있다. USA투데이는 화장지 사재기 현상에 대해 '오래 보관할 수 있다는 게 가장 큰 이유'라고 했다. 수분이 전혀 없는 제품이라 많이 쌓아 두더라도 썩지 않는다는 것이다. 위생과 직결된다는 분석도 있다. 

 

미국 주간지 타임은 '먹고 자고 배설하는 것이 인간의 기본적인 욕구인데 그 중에서도 인간을 냄새나지 않는, 위생적인 상태로 유지시켜 주는 도구가 바로 휴지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휴지는 한국을 제외한 많은 나라들에서 사재기 1순위임에 틀림없다.

 

독일은 일반가정 냉장고가 크기가 작아 건조식품을 주로 사재기한다고 한다.독일 냉장고의 평균 크기는 국내 가정용 냉장고 수준의 60-70% 수준이다. 따라서 독일은 보통 식료품을 냉장·냉동하지 않아도 되는 쌀, 건조된 면, 파스타, 스파게티, 밀가루 등 건조식품을 구매하는 패턴을 보인다. 

 

초콜릿, 캔에 든 스팸, 파스타소스, 인스턴트스프, 그 외 각종 캔 음식캔 유리병에 든 야채나 오이피클 등을 사재기 물품으로 선호한다. 소수지만 특이하게 비누를 사재기하기도 한다.

 

한국의 경우 라면이 먹거리 사재기 품목에서 단연 1위지만, 이탈리아는 파스타, 프랑스는 바게트, 미국은 피자가 먹거리 사재기 품목으로 통한다.

 

미국과 여러 나라에 반해 국내의 경우 코로나 19 이후 마스크를 제외하고는 사재기 현상이 눈에 띄지 않는다.  그 이유로 국내의 배송시스템이 잘 갖춰져 있고 새벽배송 당일배송 등을 통해 생필품을 쉽게 구할 수 있다는 인식이 밑바탕에 깔려 있다는 해석이 나왔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19’ 사재기 품목, 나라마다 제각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